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8℃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5.9℃
  • 흐림대구 4.1℃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5.0℃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5.4℃
  • 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4.7℃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25년간 방치돼 왔던 영통 의료시설부지 ‘물꼬’

수원시, ‘종합의료시설부지’에서 ‘공동주택용지’로 전환 
수원시 최초로 ‘사전협상제도’ 운영해 활용방안 마련
땅 소유권자와 매수자도 각각 ‘공공기여부담금’ 부담  
땅만 팔고 떠나 버리는 ‘먹튀’ 방지

수원시 영통지역에서 25년간 나대지로 방치돼 왔던 영통 ‘의료시설부지’가 숨통이 트인다.

 

▲25년간 나대지로 방치되고 있는 영통 ‘종합의료시설부지’ 모습 <수원특례시 제공>

 

영통지역의 현안문제였던 ‘종합의료시설부지’가 ‘공동주택용지’로 전환돼 곧 개발되기 때문이다.

 

영통구 지역난방공사 옆에 소재한 문제의 땅은 지난 1997년 영통택지개발사업이 추진되면서 탄생한 ‘종합의료시설부지’다.

 

해당 의료시설부지 면적은 3만1,400여㎡에 이르는데 학교법인 을지학원측이 병원을 설립하기 위해 땅을 매입했던 것.

 

하지만 을지학원측은 자금조달과 시장상황 등 내 외부사정등으로 인해 지금까지 ‘나대지’로 방치해 왔고 영통택지개발사업지구 내에서 유일하게 남은 미개발된 토지였다.

 

이로인해 도심지역의 공간적 단절과 가림막 텃밭 불법이용에 따른 도시경관과 환경훼손 및 우범화에 따른 안전사고 우려 등 각종 부작용이 속출해 지역주민들의 민원이 봇물을 이뤘었다.

 

따라서 수원시가 ‘골칫덩어리’인 의료시설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던 것.

 

▲수원특례시 김종석 도시정책실장이 의료시설부지에 대한 활용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수원특례시 제공>

 

수원시 김종석 도시정책실장은 1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20년 수원시정연구원에 연구를 의뢰하여 타당성을 검토한결과 당시 의료서비스의 여건을 고려할 때 대상부지에 종합병원 설립은 실현 가능성이 매우 낮아 지역발전을 위한 도시계획적 해결방안이 최적이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종합의료시설부지’를 ‘공동주택용지’로 전환시키는 것인데 개발방식은 수원시 최초로 ‘사전협상제도’를 지난 1년9개월여동안 운영해 영통지역 주민들에게 ‘공공혜택’이 돌아가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수원시는 “‘사전협상’은 공공과 민간의 합의를 바탕으로 공공성을 담보한 개발을 실현하는 것으로 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지역사회에 개발이익을 환원하도록 제안자와 지자체가 사전에 협의하는 제도”라고 부연 설명했다.

 

‘수원시 사전협상단’은 전문가와 수원시, 시의원과 시민단체 및 사업자 등 15명으로 구성돼 주민설명회 등 많은 활동을 펼쳐 6가지의 공공기여 활용계획을 도출해 냈다.

 

‘사전협상단’에서 나온 안은 ▲영통도서관 신축 ▲영흥숲공원과 영통중앙공원을 연결하는 생태보행육교 설치 ▲영통중앙공원 리모델링 ▲교통공원 리모델링 ▲아파트 인접 공원 리모델링 ▲공원이용 보행자전용도로 사업 추진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영통도서관 조감도 <수원특례시 제공> 

 

주민들을 위해 쓰여질 ‘공공기여금’은 730억원이 조성돼는데 ‘영통도서관’은 300억원이 투입돼 수원시 최대규모와 최신설비를 갖춘 도심형 복합 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생태보행육교 설치사업’은 최근 완공된 영통지역의 대표 공원인 영흥숲공원과 영흥중앙공원을 연결하는 것인데 단절되어 있는 녹지 보행네트워크를 연결해 영흥숲공원과 영통중앙공원이 하나의 공원으로 연결되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와함께 아파트 인접 공원 리모델링사업 대상인 ‘영통중앙공원’은 4만평이 넘는 대규모 근린공원이지만 진입로가 영통역 부근과 영통도서관 인근 두 곳에 불과해 접근성이 떨어졌는데 리모델링 사업을 통한 보행자전용도로가 개설돼 공원으로 접근성과 이용 편의성이 크게 증대된다.

 

문제의 ‘종합의료시설부지’는 현재 땅 소유자인 을지학원측과 사업시행자인 (주)팜스디엔씨 간 가계약 상태이며 도시계획변경이 이뤄지면 본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석 도시정책실장은 “시는 조만간 법적인 절차등을 통해 ‘의료시설부지’를 ‘공동주택용지’로 전환시키는 도시계획변경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