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9℃
  • 구름조금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5.4℃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5.1℃
  • 흐림고창 23.3℃
  • 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사회


합병증 초래하는 당뇨병 '예방수칙 5가지'

 

당뇨병은 인슐린의 양이 부족하거나 기능이 떨어져 고혈당을 비롯해 합병증을 초래하는 질환이다. 

 

통계에 따르면, 당뇨병은 우리나라 국민 중 600만 명이 갖고 있는 주요 만성질환 중 하나로, 흔히 ‘공복혈당장애’로 분류되는 당뇨 전단계에 접어든 인구까지 포함하면 성인 유병률은 41.3%에 달해 전체 성인 절반 이상이 당뇨병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20~30대 젊은 층의 유병률이 크게 올라가는 추세로 적절히 관리하지 않으면 뇌졸중, 심근경색증, 만성콩팥병, 망막병증, 신경병증, 발기부전 등 다양한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다.

 

당뇨병 합병증은 환자의 삶의 질을 현저하게 저하시킬 뿐 아니라, 의료비 등 사회경제적으로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또한 조기사망과 장애로 질병부담이 높다.

 

당뇨병 인지율은 66.6%, 치료율은 62.4% 수준으로, 당뇨병 환자 3명 중 1명은 자신이 당뇨병 환자라는 것을 모르고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은 초기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나 다양한 합병증의 원인으로 되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스스로의 혈당을 바로 알고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당뇨병 선별검사는 40세 이상 성인이거나 위험인자가 있는 20세 이상 성인은 매년 시행하는 것이 좋고, 일반인의 경우에는 국가건강검진을 통해 매 2년마다 1회, 혈당을 확인할 수 있다.

 

당뇨병은 ‘생활 습관병’이라고 불리는 만큼 체중관리, 운동하기, 적게 먹기, 금연하기, 절주하기, 스트레스 덜 받기 등 생활습관 개선으로 예방 및 조절이 가능하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세계 당뇨병의 날을 맞아, 당뇨병 질병 부담 및 관리 현황을 소개하고, 예방관리를 위한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당뇨병 예방관리 5대 수칙」


1)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 유지 : 식사 조절과 신체활동량을 늘려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도록 한다. 적정 허리둘레 목표는 남성은 90cm, 여성은 85cm이다.

 

2) 규칙적인 운동으로 신체활동 늘리기 :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으로 최소 2일에 한 번씩, 일주일에 3번 이상 시행한다. 숨이 약간 찬 느낌이 있으나, 말을 할 수 있는 정도(중강도)로 하루에 30분 이상 시행한다. 운동을 시작하기 전과 후에 반드시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을 시행한다.

 

3) 균형 잡힌 식단으로 골고루 제때 식사 : 기름으로 조리된 음식, 기름이 많은 고기는 삼간다. 생선과 들기름 같은 불포화지방산을 섭취한다. 튀기는 대신 삶거나 굽는 요리방법을 이용한다. 미네랄 및 식이섬유가 풍부한 과일과 야채가 많이 포함된 식단을 이용한다.

 

4) 좋은 생활 습관을 기르기 : 적정 수면시간은 7~8시간이며, 숙면을 취한다. 나만의 스트레스 관리법을 찾아 즐겁게 생활한다. 금연을 반드시 실천하며 필요시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 적정 음주량은 해당 주류 잔으로 남자는 하루 2잔 이하, 여자는 1잔 이하이며 과도한 음주는 피한다.

 

5)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위험 인자 확인 : 국가검진을 반드시 받고 암 검진도 적극적으로 받는다. 40세 이상이거나 비만인 경우에는 더 자주 받고, 40세 미만일 경우에도 위험 인자를 가진 경우에는 1년에 1회 이상 검진을 받는다. 검진을 필요로 하는 위험요인은 과체중 또는 복부비만인 경우, 가족 중 당뇨병 환자가 있는 경우, 과거 검진에서 혈당이 ‘비정상’으로 나온 경우, 임신성 당뇨병이나 4kg이상의 거대아 출산력이 있는 경우,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심뇌혈관질환을 동반한 경우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윤대통령 장모 최은순씨, 27억원 과징금 취소 2심도 패소
윤석열 대통령 장모 최은순(77) 씨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매입과 관련해 성남시 중원구청이 부과한 27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낸 소송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수원고법 행정1부(노경필 차지원 이봉락 고법판사)는 14일 최씨가 중원구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과징금 부과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고 패소 판결을 한 1심을 유지했다. 앞서 성남시 중원구는 2020년 6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이유로 최씨와 동업자 A에게 각각 과징금 27억3천여만원을 부과했다. 이에 최씨는 "문제의 부동산 실소유자는 다른 사람이고, 원고는 이들에게 명의신탁하지 않았다"며 "위법한 처분"이라고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원고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해 도촌동 부동산을 A씨 등에게 명의 신탁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고, 이를 전제로 한 이 사건 처분은 적법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또 "원고가 주장하는 사정들을 모두 참작하더라도 이 사건 처분으로 달성하려는 공익에 비춰 원고가 받을 불이익이 중하다가 볼 수 없으므로 피고가 이 사건 처분을 한 것에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위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