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2.8℃
  • 흐림강릉 17.4℃
  • 구름조금서울 23.2℃
  • 흐림대전 21.0℃
  • 흐림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9.6℃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8.3℃
  • 맑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김동연 “메가시티 본질 잘못..."처음부터 접점 없는 주제”

"서울 일극화 아닌 전국 다극화가 본질, 소멸하는 지방 살리기가 메가시티"
김동연, 오세훈 유정복 회동..서울 메가시티 단호한 입장 밝혔다
“국토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정면으로 거스르는 일”
국민 70% 현실성 없는 총선용 주장..총선끝나면 사라질 것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7일 오전 모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서울시장, 인천시장과의 3자 회동을 언급하고 "서울 메가시티 추진에 대해 처음부터 접점이 있을 수 없는 주제였다. 본질이 잘못됐다. 서울 일극화 아닌 전국 다극화가 본질이고 소멸하는 지방 살리기가 메가시티"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전국 다극화를 위해 지방 메가시티는 필요하다"며 "광주호남과 부울, 충청, 대구경북은 메가시티로 키우고 중소도시, 멀리는 농촌까지 발전시키는 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포 서울 편입'은 단언컨대 실현 가능성이 없다. 김포시민들을 위해 5호선 연장이 더 시급하다. 구리·하남·광명 등의 편입 추진에 대해서는 사기를 또 다른 사기로 덮으려는 시도“라며 “이는 서울-양평 고속도로와 같은 패턴"이라고 비판했다.

 


전날인 16일 김동연 지사는 오세훈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비공개 3자 회동을 마친 뒤 "메가시티에 대해서 현격한 의견 차이를 확인했고 특별한 진전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국민의힘이 발의한 '경기도와 서울특별시 간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특별법안'에 대해 '총선을 앞둔 사기극'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유 시장도 김지사와 함께 '김포 서울 편입'을 비롯해 서울과 인접 도시를 합치는 메가시티 논의에 대해 '실현 불가능한 정치쇼'라는 반대입장이며, 오 시장은 '단계적 편입 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별법안은 김포시를 2025년 서울로 편입하되 대입농어촌 특별전형, 세금 감면 등의 혜택은 2030년까지 유예하는 등 단계적으로 통합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동연 지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 인천시장과의 회동에서 단호하게 제 입장을 밝혔다”며 “김포의 서울편입 주장은 대한민국이 20년 이상 견지해 온 국토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국민께서도 정확하게 알고 있다”면서 “최근 조사에서 응답자의 70% 가까이가 현실성 없는 총선용 주장이라고 응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균형발전이냐, 서울일극체제냐 지방 살리기냐, 지방 죽이기냐 이미 국민 여러분의 판단이 끝난 사안”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라는 영화 제목을 패러디한다면 이 이슈는 '총선과 함께 사라질 것'”이라며 “이제는 '선거용 가짜 민생'이 아니라 교통, 주거와 같이 시급한 '진짜 민생'에 힘을 쏟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