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3.3℃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4.2℃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경기북부 대개발 신호탄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착공

-김동연 “양주테크노밸리는 경기북부 대개발 비전의 핵심”
-고양일산TV와 함께 경기북부 대개발 이끌어갈 마중물
-경기북부 최대 규모의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역특화산업 스마트화 및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 등을 이끌어갈 핵심 거점

고양일산 테크노밸리에 이어 경기북부 대개발을 이끌 경기양주테크노밸리가 5일 착공했다. 


21만8천㎡ 규모의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지역전통산업에 대한 스마트화는 물론 첨단 신산업까지 육성하는 경기북부의 신성장 거점으로 조성하게 된다.


김동연 지사는 “두 달 전 경기북부 대개발이라는 비전을 발표하며 북부특별자치도 추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말씀드렸다. 그 비전의 핵심에 양주테크노밸리가 있다”며 “경기북부 대개발의 비전을 하나 하나 잰걸음으로 착실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 역세권 옥정·회천 도시계획과 생태문화,관광자원 등과 연계해 양주시를 R&D 기반의 혁신 자족도시로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착공식을 계기로 북부특별자치도의 추진과 북부 대개발의 비전을 함께 이뤄가는 크나큰 모멘텀으로 만들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와 양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마전동 일원 약 21만 8천㎡ 부지에 조성되며 경기북부 단일 도시첨단산업단지 중 최대규모다.

총사업비 1천104억 원을 투입해 2024년 토지공급과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2017년 북부 2차 테크노밸리 입지 지역으로 선정된 이후 2019년 공동 사업시행 협약 체결, 2021년 산업단지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쳤다.


경기북부 산업단지 중 본격적으로 연구개발(R&D) 전용 부지를 반영한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섬유 등 양주 지역특화산업에 정보통신(IT)기술 등을 융합하고, 디스플레이·모빌리티 등 첨단 신산업을 육성하는 등 경기북부 대개발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인근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옥정신도시 등과 연계해 직주근접을 실현하고, GTX 덕정역, 지하철 1호선 양주역,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등으로 뛰어난 접근성을 갖추고 있다. 
 

경기도는 약 4천300명의 고용 창출, 1조8천686억원의 생산유발효과, 4천432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로 도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와 양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는 착공식을 통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공사를 기원하는 한편,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를 신·구 산업간 균형 잡힌 개발을 유도해 경기북부 대개발을 이끄는 첨단전략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지난 10월 26일 착공한 고양일산 테크노밸리는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법곳동 일원 87만2천㎡ 규모 부지에 사업비 8천500억 원을 투입해 바이오·메디컬, 미디어·콘텐츠, 첨단제조 분야 혁신기업 유치를 위한 국가첨단전략산업 입지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양주시 마전동 일원에서 열린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착공식에는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정성호 국회의원, 강수현 양주시장, 임상오 경기북부특별자치도 특별위원회 위원장과 도의원, 시의원, 김세용 경기주택도시공사사장, 도민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