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10.4℃
  • 대전 5.9℃
  • 대구 7.2℃
  • 울산 7.6℃
  • 광주 7.0℃
  • 부산 8.6℃
  • 흐림고창 6.1℃
  • 제주 11.5℃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정치


한동훈, “대통령과 신뢰관계 유지…서로 자기 생각 강요 안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어제(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저는)대통령님과 굉장히 오래된 사이다.

 

공적, 사적으로 여러 가지 인연이 있고...저와 그분이 신뢰 관계를 이렇게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서로 다른 점을 인정해주고 생각이 다를 때 자기 생각을 강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지금도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한 위원장은 "대통령실과 소통은 다양한 방법으로 충실하게 진행되고 있다" 면서 “대통령과 여당 대표는 공적인 일 하는 자리이며, 사적인 관계가 낄 자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김건희 여사 명품 백 수수 논란 대응과 이른바 '사천 논란' 등으로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간의 갈등 양상이 나타나고 그 이후 봉합된 과정에 대한 생각을 밝힌 것이다.

 

한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자기 뜻을 관철하지 못했던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일도양단으로 말씀드릴 것은 아니고, 결국 의견은 다를 수 있는 것"이라며 "충분히 설명하고 소통할 수 있는 관계가 되면 되는 것인데, 대통령과 제가 충분히 그런 관계라고 생각 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사퇴 요구가 대통령의 당무 개입이 아니냐?'는 질문에도 "일도양단으로 말할 것은 아니고 이후가 중요하다"며 "소통이 지금 잘 되고 있고, 할 일을 더 잘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 한다,"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국민의 민생과 나라의 안전, 우리 임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굉장한 시너지를 내며 협력해야 한다,"며 "지금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그런 시너지를 내기 위한 최상의 관계"라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