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10.4℃
  • 대전 5.9℃
  • 대구 7.2℃
  • 울산 7.6℃
  • 광주 7.0℃
  • 부산 8.6℃
  • 흐림고창 6.1℃
  • 제주 11.5℃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정치


KBS ‘파우치 논란’ 자막, 옳은 표기인가?

 윤석열 대통령의 KBS신년 대담에 여야 엇갈린 평가

 

 

지난 7일 밤 방영된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대담을 두고 여야의 평가가 상반된 가운데 대담 진행자가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문제를 언급하며 ‘명품백’이란 표현 대신 ‘파우치’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며 야권은 비난 공세를 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반성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시작해 자기 합리화로 끝낸 빈껍데기 대담"이라며 "뇌물성 명품 백 불법 수수 문제를 아쉽다고 넘어가려는 모습은 국민과 밥 위에 군림하는 오만함“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서울 노원구 연탄 나눔 봉사활동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사안에 대해 대통령이 재발 방지를 비롯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며 "평가는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방어막을 쳤다.

 

여당 내에서도 일부 지적이 나왔다.

 

김경율 비대위원은 국회에서 기자들이 '윤 대통령의 설명이 국민 눈높이에 맞았다고 보느냐'고 묻자 "대통령도 계속 '아쉽습니다' 했는데 나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답했다.

 

이낙연 전 대표, 김종민 의원이 이끄는 새로운 미래의 김효은 대변인은 논평에서 "누구를 위한 대담이냐"며 "대통령 가족의 해명을 위해 공영방송이 홍보대행사가 된 비극을 보았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담을) 어떻게 하든 야당은 비판을 했을 것"이라며 "야당 맹공에 반박하기보다, 국민들이 이제 판단하실 것으로 알고 할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담에서 윤 대통령이 진솔한 모습을 보였고, '실 보다는 득이 컸다'는 내부 반응도 있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담을 통해 대통령의 진솔한 모습을 봤을 것이고, 국정 전반에 대한 이해나 자기 철학이 분명한 사람이란 것도 이해가 됐을 것"이라며 "상당히 큰 장점으로 과거 전임 대통령들과는 대비점이 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밤 방송된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시계에다 몰카까지 들고 와서 이런 걸 했기 때문에 공작"이라며 "선거를 앞둔 시점에 1년이 지나서 이렇게 이거를 터뜨리는 것 자체가 '정치 공작'이라고 봐야 한다"면서 “매정하게 좀 끊지 못한 것이 어떤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과의 대담을 진행한 KBS 박장범 앵커가 “최근에 많은 논란이 되는 이른바 파우치, 외국회사 그 조그마한 백을 어떤 방문자가 김건희 여사를 만나 놓고 가는 영상이 공개됐다”며 관련 논란에 대한 질의에서 ‘파우치’라는 상품명을 사용한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박 앵커의 질문상 표현과 태도에 대해 ‘국민을 대신해 질문하는 언론인이 지나치게 대통령의 심기를 배려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지만, 야권이 겨냥한 것은 ‘파우치’란 표현이었다.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명품백을 명품백이라 부르지 못하고 이 악물고 ‘조그마한 파우치’라고 표현하는 사회자의 모습이 애처롭다”고 적었다.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명품백을 ‘파우치’로 ‘받았다’를 ‘놓고 갔다’로 표현, 이게 바로 마사지인가”라며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사건을 ‘신분이 불명확한 사람이 사저에 들어가 파우치를 놓고 온 사건’으로 포장한 노력에 눈물이 난다”고 했다.

 

반면, 여권에서는 역으로 ‘파우치를 파우치라 부른 게 잘못이냐’는 불평이 나왔다. 여권 관계자는 “실제 제품명도 ‘백’과는 구분되는 ‘파우치’이고, 폭로 매체도 파우치라고 소개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실제로 친북 성향 목사 최 모씨가 김 여사에게 건넨 선물의 정식 명칭은 ‘파우치’로 해당 제품 태그에는 ‘레이디 디올 파우치 카프스킨’이라고 적혀있다.

 

유튜브채널 ‘서울의소리’는 최씨가 손목시계에 달린 몰래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지난해 11월 처음 공개하면서 “제품명은 디올 여성 송아지 가죽 파우치”라며 “가격은 300만원”이라고 했었다.

 

서울의 소리가 공개한 선물 구매 영상에도 디올 매장 직원이 해당 제품을 두고 “레이디 디올 파우치인데, 클라우드블루 컬러 제품”이라고 설명하는 장면이 나온다.

 

서울의소리는 ‘인터넷신문방송’을 표방하는 자체 사이트 기사를 통해서도 “김 씨(김 여사)가 당시 수령한 제품은 프랑스 명품 크리스챤 디올(CHRISTIAN DIOR) 제품인 ‘디올 여성 송아지 가죽 파우치 (클라우드 블루 컬러)’이며 가격은 300만 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이번 논란은 2022년 9월 13일, 최씨가 손목시계에 달린 몰래카메라로 김 여사에게 명품을 건네는 모습을 촬영하면서 시작됐다.

 

최씨는 김 여사 부친과의 친분을 드러내며 김 여사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영상은 지난해 11월 27일 서울의 소리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고 영상 공개 뒤 야권에서는 여권을 향해 김 여사의 명품 수수 논란을 해명하라며 공세를 지속해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