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15.9℃
  • 연무서울 21.9℃
  • 맑음대전 20.4℃
  • 맑음대구 16.9℃
  • 구름조금울산 13.9℃
  • 흐림광주 21.1℃
  • 구름조금부산 16.5℃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8.8℃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8.9℃
  • 구름조금강진군 17.8℃
  • 맑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6.6℃
기상청 제공

4.10 총선


국힘 박용찬 “여의도에서 1만 표 이기면 승리”...압도적 지지 호소

 

박용찬 국민의힘 서울 영등포을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한양아파트 인근 유세에서 “여의도에서 1만 표 이기면 저는 승리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7시경 여의도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에서 유세를 열고 “4월 10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저에게 압도적인 차이로 승리할 수 있도록 한 표를 선물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지난 2016년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보수정당 후보가 2500표 차이로 이겼고, 2020년에는 6,500표, 2022년에는 1만 표 차로 여의도 주민들께서 국민의힘에 표를 몰아주셨다”며 “여의도가 움직여야 돌풍이 태풍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저에겐 정말 간절한 꿈이 있다”고 강조한 뒤, “50년을 살아온 제 고향 여의도의 재건축과 금융 특구를 완성하는 게 제 꿈이다. 국제학교와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공공체육관 유치하고, 한양아파트 자리에는 40층, 50층 정말 멋진 아파트가 올라가는 걸 제 두 눈으로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여의도 재건축 신속 추진, 대림동 남부도로사업소 신속 이전, 신길동 미니 경전철 유치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고려대 출신인 박 후보는 1991년 MBC에 입사해 뉴욕 특파원, 시사제작국장, ‘100분 토론’ 앵커 등을 지냈으며, 2018년 퇴사 후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대변인 등을 거친 후 20대 총선에서는 영등포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