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6 (목)

  • 맑음동두천 11.9℃
  • 흐림강릉 10.2℃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3.8℃
  • 구름많음대구 13.2℃
  • 구름많음울산 12.3℃
  • 맑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2.4℃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양평다움의 발견! ‘양평다움’ 찾기 프로젝트 시작

명사를 초청하여 듣는 인문학 강의, ‘지평리 전투’ 관련 강연으로 포문

경기도 양평군은 오늘(23일) 오후 6시 30분 첫 강연을 시작으로 <‘양평다움’ 찾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양평의 정체성과 뿌리를 찾기 위해 기획된 본 프로젝트는 군민 대상 인문학 강연으로, 양평의 역사·문화에 정통한 명사를 초청해 양평의 정체성 확인과 지역의 인문학적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평군은 연내 총 10회의 강의를 진행한다.

 

 

첫 번째 강연자는 ‘지평리를 사랑하는 모임’의 대표 김성수 변호사로 ‘지평리 전투와 몽클레르’를 주제로 용문 다목적 청사 대강당에서 포문을 연다.

 

김 변호사는 지난 2009년부터 뜻을 같이하는 지인 10여 명과 ‘지평리를 사랑하는 모임’을 결성해 잊혀져 가는 지평리 전투와 몽클레르 장군을 복원하기 위해 활동해 오고 있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양평 역사문화도시 조성사업’ 등 문화 기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은 양평의 정체성을 바로 아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본 프로젝트에 관심이 있는 국민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강연에 대한 문의나 신청 접수는 양평군청 문화체육과로 문의하면 된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제3회 물망초人 수상자로 도쿄대 오가와 하루히사 명예교수 선정
국군포로와 납북자, 탈북자 등 역사의 조난자들을 위해 행동하는 양심 '사단법인 물망초'가 도쿄대 오가와 하루히사 명예교수(84세)를 제3회 물망초人 수상자로 선정했다. 오가와 하루히사 교수는 일본에서 ‘북한인권운동의 시조’로 불린다. 1994년에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北朝鮮帰国者の生命と人権を守る会)’을 창설해 대표를 역임한 이후 2008년에는 정치범수용소 폐지를 주장하는 No Fence(북조선 강제수용소를 없앨 행동 모임, 北朝鮮の強制収容所をなくすアクションの会)를 창설해 지금도 대표를 맡고 있는 현역이다. 마르크스레닌주의에 매료돼 재일 한국인 북송을 지지하던 학생이었던 그는 1993년 8월 일본 도쿄의 한 식당에서 열린 북조선 귀국자 모임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1994년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을 창설했다. 이후 활동의 초점을 전반적인 북한 인권문제로 옮겨 강제수용소 철폐에 전력을 기울이며, 강제수용소의 실상을 고발하는 탈북자 수기 읽기 운동을 벌였다. 결국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에 이어 ’No Fence’라고 하는 북조선 강제수용소를 없앨 행동 모임을 만들어 80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