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8℃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많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9.2℃
  • 연무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1.7℃
  • 맑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9.4℃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2.5℃
  • 구름조금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제 23.7℃
기상청 제공

사회


'한강 밤섬, 어떻게 가치를 증진할 것인가?

한강 밤섬을 습지 보전지역으로 지정해 생태학적 가치를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4일 국회에서 열린 ‘한강 밤섬, 어떻게 가치를 증진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는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밤섬이 어떻게 인간과 공존할지에 대한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모아졌다.

 

 

김이형 한국 습지학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선 이상훈 국립생태원 습지연구팀장은 <한강 밤섬 생태계 조사 결과> 발표에서 "밤섬은 도심 습지인데도 생물 다양성, 야생생물의 생태적 징검다리 역할이 되고 있다"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3종 서식 확인(I급 3종, II급 10종), 흰꼬리수리, 수달, 금개구리, 맹꽁이, 매, 삵 등 6종이 2년 이상 관찰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어 ”한강 밤섬을 거점으로 한 생태계 교란 생물 퇴치는 한강 수계에서 생태계 교란 생물 관리의 효율성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충현 동국대 교수(바이오환경과)는 <한강 밤섬 관리 현황> 발표에서 밤섬 보전 위협 요인으로 습지 면적 감소로 인한 서식처 여건이 변화되고 있는 점을 강조하면서 “양서 파충류, 어류, 곤충, 저류, 포유류가 정착되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윤호 공주대 교수(생명과학과)는 <국내외 람사르 습지 관리·이용 현황> 발표를 통해 “생태계 변화 관찰과 환경기초시설 설치를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김영선 더불어민주당 환경 수석전문위원은 “환경부와 서울시가 서로 협치해서 관리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고 제언했고, 명수정 KEI 한국 환경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오아시스 같은 존재인 밤섬의 가치에 대한 인식을 높이도록 서울시가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근 서울대 교수는 "생태계가 달라지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관리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며 “역할과 이용적인 측면에서 시민들에게 잘 보여줄 수 있게 서강대교를 활용한 체험관 등을 조성하는 방법도 있다"고 제언했다.

 

이에 한정훈 서울시 자연생태과장은 "도시 습지로 가치를 지켜온 유일한 살아있는 섬인 밤섬을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여 다양한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과 환경부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기증받은 시신으로 '유료' 해부학 강의 ...1회 수강료 60만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헬스 트레이너, 필라테스 강사 등 비의료인을 대상으로 기증받은 카데바(해부용 시신)를 활용한 유료 해부학 강의를 개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어제(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운동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의학 강의를 제공하는 한 민간업체에서는 서울 가톨릭대 응용해부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카데바를 활용한 해부학 유료 강의를 열어 왔다. 이 업체는 최근까지 오는 23일 있을 카데바 강의 참여자를 모집했다. 강의는 가톨릭의대 소속 해부학 박사가 실습을 진행하면 수강자가 참관해 인체 구조를 직접 보는 식이다. 수강료는 6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해당 강의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웹 사이트 화면에 '카데바 클래스는 무조건 프레시 카데바(Fresh Cadaver·화학적 처리를 하지 않은 해부용 시신)로 진행됩니다' 등의 설명을 올렸다. 의대 등에서 의학 교육을 위한 카데바가 모자라 실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연구를 위해 기증된 시신이 비의료인 대상 강의에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된 것에 문제가 제기됐다. 다만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해당 강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 중 위법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업체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