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8.8℃
  • 맑음서울 30.9℃
  • 구름조금대전 31.0℃
  • 맑음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28.9℃
  • 맑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2.4℃
  • 맑음고창 31.0℃
  • 맑음제주 28.1℃
  • 맑음강화 25.9℃
  • 맑음보은 30.1℃
  • 맑음금산 30.9℃
  • 맑음강진군 29.9℃
  • 구름조금경주시 33.7℃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국제


전문가 "동아시아 인구감소... 미국에 도움될 것"

향후 동아시아가 겪게 될 인구 통계학적 변화가 미국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 미국기업연구소(AEI)의 정치경제 전문가인 니컬러스 에버스탯은 지난 8일(현지시간) 포린어페어스 기고에서 “동아시아는 급격한 노령화와 인구 손실에 직면하게 될 곳“이라며 ”특히 이 같은 현상이 중국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미국에는 지정학적 이득이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에버스탯은 “동아시아는 수 십년 내 세계에서 가장 극적인 인구 변화를 경험할 것”이라며 "중국·일본·한국 등은 수 백만 명이 줄어드는 인구감소 시대로 진입하려고 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동아시아 국가들은 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경제 발전과 투자, 부의 축적, 사회안전망 운영, 군 병력 동원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며 특히 노동력보다 군 복무가 가능한 인력에서 더 크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 놀라운 변화는 중국의 선택지를 제한할 것"이라며 "중국이 고령 인구를 돌보는 데 더 많은 돈을 쓸 경우 군 예산이 줄어들 수밖에 없으며, 한 자녀 가정이 많아진 중국 사회가 젊은이들을 전쟁에서 잃을 가능성을 우려해 예전만큼 군사적 위험을 감수하지 않으려 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중국은 2050년에도 거대한 경제와 군사력을 가진 강대국으로 남을 것”이라면서도 “군사력을 병력이 아닌 인공지능 무기로 보완하더라도 실제 전쟁상황에서 완전히 군인을 대체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이 이들 국가에 대한 안보 지원을 줄이면 민주주의 국가 간 관계가 나빠지고 집단 안보가 약해져 중국만 득을 볼 수 있다"면서 "미국이 지원을 줄이려는 유혹에 빠지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경찰청장, “대북전단 살포 제지 법적 근거 없지만 진행 경과 살피겠다”
경찰은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을 띄운 배경으로 지목되는 국내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진행 경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10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관 직무집행법(경직법)상 대북전단 살포를 제지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의에 "오물풍선이 경직법상 제지할 수 있는 근거인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급박하고 심각한 위협'에 해당한다는 게 명확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10월 대북전단에 대응해 북한이 민간인 통제구역에 고사포를 발사해 주민에게 심각한 위협을 초래했던 사례를 들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다고 한 판례가 있다"며 "지금처럼 오물풍선을 단순히 날리는 정도는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연결 짓기에는 무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경직법 5조는 경찰관이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에 위해를 끼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천재, 사변, 인공구조물의 파손이나 붕괴, 교통사고, 위험물의 폭발, 위험한 동물 등의 출현, 극도의 혼잡, 그 밖의 위험한 사태가 있을 때 이런 사태가 막기 위해 경고·억류·제지 등의 조치를 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