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6.9℃
  • 맑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21.2℃
  • 박무대구 21.6℃
  • 박무울산 21.9℃
  • 구름조금광주 21.0℃
  • 박무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18.7℃
  • 구름많음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국제


美국방부 "우크라이나 지원 품목, 한국 정부 거론할 사안"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는 지원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한 가운데 미 국방부는 "한국 정부가 거론할 사안"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는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포탄을 지원하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한국은 놀라운 동맹이며 우크라이나에 비살살용 지원을 제공하고 러시아 침공을 억제하고 방지하는 광범위한 노력을 지원했다"고 말했다.

 

라이더 대변인은 이어 "우크라이나 지원과 관련, 평안한 마음으로 지원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지에 대해 한국이 스스로를 대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미국 정부 일각에서는 한국이 살상용 무기를 포함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지난 2월엔 유리 김 국무부 유럽 및 유라시아 담당 수석 부차관보는 "한국이 더 많은 물자를 지원하길 바란다"며 155㎜ 탄약을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국제법상 허용되지 않는 불법 공격"이라며 "자유와 평화를 존중하는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재건 지원에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공격용 살상 무기는 어디에도 지원하지 않는다는 확고한 방침을 가지고 우크라이나 지원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