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4.0℃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18.9℃
  • 구름조금울산 15.8℃
  • 구름많음광주 23.6℃
  • 구름조금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20.3℃
  • 맑음강화 19.1℃
  • 맑음보은 20.7℃
  • 구름조금금산 22.5℃
  • 구름조금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17.0℃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정치


'정관용의 정책토론' 생방송...교육현장 갈등해소 방안은?

-  16일(목) 밤 10시 학생인권과 교권의 공존 방안 토론 
- 민주당 강민정 의원, 이덕난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 김한나 총신대 교수, 이윤경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 출연

 

 

국회방송(NATV)은 16일(목) 밤 10시 <정관용의 정책토론>에서 「교권-학생인권, 교육현장 갈등해소 방안은?」을 주제로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한다.

 

최근 학생인권조례가 교육계 이슈로 떠올랐다. 충청남도의회가 전국 최초로 학생인권조례를 폐지한데 이어 서울시의회도 조례를 폐지하자 충청남도교육청과 서울시교육청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학생 권리가 지나치게 강조돼 교권을 위축시킨다"는 폐지 찬성론과 "교권을 핑계 삼은 학생인권 후퇴"라는 폐지 반대론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다.

 

여야 정치권도 학생인권조례를 놓고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자체 이해관계에 흔들리지 않도록 학생인권을 법으로 보호하겠다는 입장을, 국민의힘은 학생인권조례 재정비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교권과 학생인권이 상충되는 개념이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교권과 학생인권 모두 존중받을 수 있도록 조화를 이루는 해법은 무엇인지 고민이 필요한 때란 지적이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이덕난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 김한나 총신대 교직과 교수, 이윤경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이 출연해 학생인권과 교권의 공존 방안에 대해 토론한다.

 

<정관용의 정책토론>은 생방송으로 국회방송에서 볼 수 있다. 국회방송은 IPTV(KT 올레TV, LG 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65번), 스카이라이프(165번)), 케이블TV를 통해 전국 어디서든 시청할 수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