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화)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5.0℃
  • 대전 23.0℃
  • 대구 23.8℃
  • 흐림울산 24.0℃
  • 광주 24.0℃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5.0℃
  • 흐림제주 29.1℃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정치


北오물풍선 살포 예고한 날 음주 회식한 육군 사단장 직무배제

북한이 남쪽으로 오물풍선을 살포했을 당시 음주 회식을 한 경기도 파주 최전방 육군 사단장이 직무에서 배재됐다.

 

육군에 따르면 제1보병사단장에 대해 8일부로 직무 배제 조처를 내렸다고 밝혔다. 상급 부대인 지상작전사령부의 감찰조사를 바탕으로 인사 조치 및 징계 절차도 진행할 예정이다.

 

 

육군은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전방 부대의 중요 지휘관이 주요 직위자들과 음주 회식을 갖는 것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지휘관의 가장 중요한 책무인 군사대비태세 유지를 소홀히 한 것"이라며 "즉각 조치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전 상황 조치에 큰 문제는 없었으나 대국민 신뢰를 저하하는 부적절한 행위로 해당 보직을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해당 사단장은 북한이 오물풍선을 살포한 지난 1일 저녁 참모들과 술을 곁들인 회식 자리를 가졌고, 이후 풍선이 살포된 심야 시간까지 작전 통제 현장에 복귀하지 않았다.

육군 1사단은 경기 파주시 일대를 방어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임진강 인근과 공동경비구역(JSA) 등의 경계를 맡고 있다.


당시 합동참모본부는 1일부터 북풍이 예고되어서 대남 오물 풍선이 예상된다며 각급 부대에 대비 태세 강화를 지시한 상태였다.

 

#함동참모본부 #음주회식 #사단장 #직무배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