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5.5℃
  • 맑음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3.3℃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1.3℃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2.0℃
  • 맑음강화 23.5℃
  • 구름조금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0.5℃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국제


"美대선 1%p 초박빙…경합 주에선 바이든, 전국에선 트럼프 우위"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말 성추문 입막음 돈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과 1%포인트(p) 격차의 초박빙 대결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가 유고브와 함께 미국 유권자 2063명을 대상으로 지난 5~7일(현지시간) 실시해 9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1월 미국 대선에서 투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유권자 가운데 50%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보다 1%포인트(p) 낮은 49%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른바 '스윙 스테이트'(Swing State)로 불리는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7개 경합주에서는 바이든이 50%의 지지율로 트럼프에 1%p 앞섰다.

 

CBS는 위에 언급된 경합주에 가중치를 둬 이번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여론조사의 오차범위는 ±3.8%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지난달 30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 평결이 투표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55%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했고, 28%는 '중요한 고려 요소', 17%는 '약간의 고려 요소'라고 답했다.

 

투표에서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중복응답)로는 조사 대상자의 '경제'가 81%로 가장 많았으며, 인플레이션(75%), 민주주의(74%), 범죄(62%), 국경(56%), 총기(52%) 등의 순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가 대선 투표에서 중요한 요소라는 답변은 28%에 그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가운데 71%는 '유죄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바이든 지지의 주된 이유로는 54%가 '트럼프에 반대하기 때문에'를 들었다. 이는 지난 3월 조사 때보다 7%p 높아진 수치다. '바이든이 좋아서'는 3월 31%보다 4%p 낮아진 27%였고, '민주당 후보여서'는 21%에서 19%로 낮아졌다.

 

유권자 그룹별 지지도는 '흑인'은 바이든 81%, 트럼프 18%, '여성'은 바이든 54%, 트럼프는 45%의 지지율을 보였다. '무당층'은 바이든 50%, 트럼프 48%였다.

 

또 '65세 이상'은 트럼프 58%, 바이든 41%, '고졸 이하 백인'은 트럼프 64%, 바이든 36%로 트럼프가 우세했다.

 

CBS는 "경제, 인플레이션, 국경과 같이 트럼프가 우위를 점하고 있는 이슈에 비하면 앞선 유죄 평결은 중요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며 "이번 평결로 대선 레이스 판세가 극적으로 바뀌지는 않았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의 평균을 보여주는 미국 '리얼클리어폴리틱스'는 트럼프가 45.4%의 지지율로 바이든에 0.8%p 근소하게 앞서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7개 경합주에서도 트럼프가 적게는 0.1%p, 많게는 5.3%p 바이든에게 앞서 있다고 봤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서울시 감사위, 북 오물풍선 피해 시민 지원 방안 길 터줘
전국 지자체 중 최초 오물풍선 피해 지원 방안 마련 서울시 감사위원회는 19일 제12차 감사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로 인한 피해 지원 안건을 ‘적극행정 사례’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용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 민방위 담당관에서 지난 5월말에서 6월초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로 발생한 시민 피해를 적극행정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지에 대한 사전 컨설팅을 신청한 데에 따른 것이다. 사전 컨설팅은 불명확한 법령 등으로 의사결정을 하기 어려운 사안에 대해 감사위원회가 사전에 처리 방향을 제시하는 제도이다. 감사위원회에서 인용한 결정을 따르게 될 경우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담당 공무원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다. 이번 인용 의결은 북한 오물풍선으로 피해를 본 시민 지원에 대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면책이 부여된 사례라고 서울시는 밝혔다. 박재용 서울시 감사위원장은 “일선 공무원들이 안 되는 이유를 찾지 말고 시민의 안전과 복지를 위해 되는 방법을 찾을 때 적극적으로 일하고 싶어 하는 조직문화와 시민의 신뢰가 형성된다”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적극행정을 추진하는 공무원에 대한 지원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