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2℃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34.3℃
  • 흐림대전 28.9℃
  • 흐림대구 27.3℃
  • 흐림울산 23.6℃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4.7℃
  • 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9.9℃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7.1℃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치매 걱정 없는 양평군' 치매정책사업 적극 추진

양평군(군수 전진선)은 치매국가책임제 정책에 따라 치매 환자와 가족,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행복한 치매안심 건강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치매정책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양평군은 노인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치매 환자 증가와 더불어 가족 부담도 증가하는 상황이다. 현재 경기도 내 치매안심센터는 46개소로 직영 운영은 44개소인 것에 비해 위탁 운영은 2개소(양평군, 성남시 중원구)에 불과하다.

이에 민간 위탁 운영(‘24년 12월, 계약 만료)하던 치매안심센터를 직영 전환(2025년 1월), 치매 전담팀 신설(2024년 7월) 등 군 주도 치매정책사업을 추진해 공적 책임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양평군은 치매 환자 및 가족를 위해 치매검진비 (진단감별비 검사), 치매치료관리비(약제비), 치매조호물품(기저귀 등)을 소득 기준 제한 없이 지원하는 등 타 시군보다 앞장서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고 지속적으로 치료·관리함으로써 치매 증상 악화를 방지하고 가족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기울이고 있다.

 

배명석 양평군보건소장은 “앞으로 양평군치매안심센터 직영 운영체계 구축으로 치매 조기 발견 및 지속적인 치료와 돌봄, 치매 가족의 부양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치매 걱정 없는 치매 건강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서울시 감사위, 북 오물풍선 피해 시민 지원 방안 길 터줘
전국 지자체 중 최초 오물풍선 피해 지원 방안 마련 서울시 감사위원회는 19일 제12차 감사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로 인한 피해 지원 안건을 ‘적극행정 사례’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용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 민방위 담당관에서 지난 5월말에서 6월초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로 발생한 시민 피해를 적극행정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지에 대한 사전 컨설팅을 신청한 데에 따른 것이다. 사전 컨설팅은 불명확한 법령 등으로 의사결정을 하기 어려운 사안에 대해 감사위원회가 사전에 처리 방향을 제시하는 제도이다. 감사위원회에서 인용한 결정을 따르게 될 경우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담당 공무원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다. 이번 인용 의결은 북한 오물풍선으로 피해를 본 시민 지원에 대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면책이 부여된 사례라고 서울시는 밝혔다. 박재용 서울시 감사위원장은 “일선 공무원들이 안 되는 이유를 찾지 말고 시민의 안전과 복지를 위해 되는 방법을 찾을 때 적극적으로 일하고 싶어 하는 조직문화와 시민의 신뢰가 형성된다”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적극행정을 추진하는 공무원에 대한 지원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