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25.3℃
  • 박무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29.5℃
  • 박무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8.1℃
  • 흐림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8.0℃
  • 흐림제주 26.7℃
  • 구름많음강화 27.3℃
  • 맑음보은 27.8℃
  • 구름조금금산 26.7℃
  • 흐림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정치


박찬대 "이재명 조작기소, 소가 웃을 일…정치검찰이 범죄집단"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처음에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던 검찰이 아무것도 나오지 않으니 엉뚱하게 대북송금으로 기소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피의자 진술을 조작했다는 정황이 나왔고 대북송금이 주가조작을 위한 것이라는 국정원 문건까지 나왔는데 다 묵살됐다"며 "진술과 증거를 조작해 기소한다면 검찰은 범죄집단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검찰이 대한민국을 망치는 주범이라는 게 확실하다"며 "22대 국회에서는 검찰을 확실히 개혁하고, 못된 정치 검사들이 나라를 망치지 못하게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 원(院)구성이 마무리되지 못하는 것을 두고선 "여당이 일하지 않겠다고 생떼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법안을 일방 처리하면 대통령에게 재의요구권 행사를 요구하겠다'고 했는데, 또 거부권 타령을 하며 국민을 협박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가 한 달간 일을 하지 않으면 혈세로 주는 국회의원 세비 23억원을 탕진하는 꼴이 된다"며 "국회의원이 '세비루팡', '월급루팡'(일하지 않고 돈만 받아 가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아직 완료되지 않은 7곳 상임위원회 위원장 선출도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며 "기회를 줬는데도 여당이 거부하는 걸 마냥 기다려 줄 수는 없다. 국회의장이 결단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정부 부처에서 업무보고를 갑자기 취소하거나 거부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유를 들어보니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의 지시 사항이어서 거부한다고 한다.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면 가장 강력한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