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정치


안철수, 전당대회 민심 20% 반영에 "반성과 성찰 미흡"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국민의힘이 차기 지도부를 당원투표 80%·국민 여론조사 20%'로 선출하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사상 최대의 총선 참패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미흡함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는 더 반성하고, 더 달라져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어 “제 지역구에서 당원은 1만 명이 넘지만, 저는 지난 총선에서 9만표 가까이 득표했다. 당원은 아니지만 우리 당을 지지한 사람이 무려 8만 명에 가깝다"며 "국민께 다가가기 위해서는 지도부 선출에 이 분들의 뜻을 모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이 오랫동안 유지해 왔던 국민 여론 30% 반영이라는 제자리로 돌아가도 모자를 판에, 20%라는 비율은 민심을 받든다는 말을 하기 조차 민망하다"며 "지지자들의 관심과 참여를 늘릴 수 있는 기회를 버렸고, 심지어 총선에서 대패한 우리가, 총선에서 대승한 민주당의 민심 반영 비율인 25%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은 더 작아진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안 의원은 또 "지금 전당대회를 앞두고, 우리 당의 혁신 방안이나, 연금 개혁 등 미래비전에 대한 경쟁을 찾아보기 힘들다"며 "오로지 특정인의 출마, 그리고 계파나 권력 충돌 여부에만 관심이 쏠려 있다"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이 국회를 독식하고, 법시스템까지 무너뜨리려하는데, 우리가 너무 안일하게 대응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 달라져야 국민의 신뢰를 얻고, 혁신해야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킬 수 있다"며 "우리는 더 반성하고, 더 달라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