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140억 배럴치 분노 '유전게이트'...국책연구기관까지 패싱"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동해 심해 원유·가스전 개발 탐사 자료를 분석한 액트지오사의 선정 과정을 두고 "140억 배럴치의 분노만 가져온 '유전 게이트, 국책연구기관까지 패싱한 '대통령 심기 맞춤형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황정아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액트지오 소유주 아브레우 고문과 동해프로젝트 해외 검증단, 한국석유공사 관계자의 수상한 연결고리가 드러나면서 ‘유전 게이트’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액트지오가 내놓은 '최소 35억∼최대 140억배럴이라는 (가스·석유 매장 추정량) 수치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의 검증을 받았다고 했지만, 막상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이와 관련해 기초 데이터도 분석하지 못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변인은 또 "국책연구기관까지 패싱하면서 1인 기업과 다름없는 소규모 업체(액트지오)에 대형 프로젝트를 맡긴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공정성과 객관성 없이 천문학적 규모의 혈세를 투입해선 안된다"며 "국정조사를 통해 윤 대통령의 '유전 게이트'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김한규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동해 석유·가스 매장 관련 국정브리핑보다 4개월 이상 앞선 지난 1월 한국석유공사가 이사회를 열어 동해 심해유전 탐사 시추를 의결했다는 내용이 담긴 석유공사 이사회 회의록을 오늘 공개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회의록을 보면 석유공사는 당시 동해 심해 8광구와 6-1광구 북부지역 탐사 시추를 추진하기로 했다.

회의록에서 A이사는 제2의 동해 가스전을 찾는 ’광개토 프로젝트‘의 명칭을 언급하며 “가스가 매장돼 있다면 올해 안에 부존 여부가 확인되나”라고 물었다.

 

이에 B이사는 “연말 시추를 개시해 내년 1분기쯤 부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평가정을 3∼4정 더 뚫어 정확한 매장규모를 평가해야 하고 이르면 4∼5년 뒤 생산될 것”이라고 답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