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3.6℃
  • 연무서울 27.8℃
  • 맑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6.0℃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5.4℃
  • 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5.0℃
  • 흐림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4.2℃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박해철, “모성보호 3법 개정 촉구”

박 의원 “모성보호 3법 개정안, 저출산 대책의 중요한 기조와 방향 담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박해철 의원(더불어민주당)과 양대 노총 여성위원회는 17일 '모성보호 3법 개정 촉구 및 정부·여당'을 강하게 규탄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모성보호 3법 개정안은 저출산 대책의 중요한 기조와 방향을 담고 있다”며 “배우자의 출산 휴가를 더 많이 보장하는 것은 함께 돌보는 사회를 만들자는 제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성보호 3법이 저출생 문제를 해결할 완벽한 모든 처방은 아니”라면서 “긴급하게 처리해야 할 응급 사안인 것은 분명하다. 그런데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미 작년부터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에서 통과한 각종 법안들의 거부권을 행사해 국회의 입법 권한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올해는 상임위를 보이콧하며 14개 분야 당내 민생특위를 별도로 운영하며 정부와 여당 간의 정책 활동을 독자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는 국민의힘이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어 저출생 대책을 논의했다는 소식을 언론을 통해 보았다”며 “저출생 대책은 부족하더라도 이미 제출되어 국회 테이블에 놓여 있다.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 안으로 들어와 시급한 민생 현안들을 빠르게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1일 「남녀고용평등법」, 「근로기준법」, 「고용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 일명 ‘모성보호 3법’을 대표발의했다.

 

양대 노총 여성위원회는 “합계 출산율이 0.760이 보여주고 있는 심각한 초저출생 문제 해결을 위해서 모성보호 3법은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며 “고용노동부와 국민의힘은 오늘 있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비롯한 초저출생 문제 해결에 필요한 법 제도 개선을 위한 입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가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