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흐림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27.5℃
  • 박무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7.5℃
  • 흐림광주 25.1℃
  • 맑음부산 27.8℃
  • 흐림고창 24.5℃
  • 맑음제주 26.4℃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0℃
  • 맑음경주시 29.2℃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경기문화재단 수원 인계동 사옥 1~3층, ‘경기도 예술인의 집’ 거듭난다

시범사업으로 26일 특강 및 특별공연... 6월 경기도 문화의 날,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 일환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유인택)이 6월 경기도 문화의 날을 맞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는 경기도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경기도 문화의 날’로, 마지막 주를 ‘경기도 문화주간’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먼저, 수원 인계동에 위치한 경기문화재단 사옥 1~3층이 경기 예술인들을 위한 ‘경기도 예술인의 집’으로 거듭나는 신호탄인 ‘아트살롱’ 특강이 26일 오후 5시 30분 다산홀에서 펼쳐진다. 

 

시범사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예술인 사회적 기업 특강(툴뮤직 정은현 대표) 및 왼손 피아니스트 이훈의 특별 공연으로 꾸며지며, 현장 접수를 통해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해당 특강 시리즈는 시각 및 미술 분야 작가를 대상으로 7월 17일에도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상상캠퍼스에선 숲의 풀과 나무, 생물에 대한 이야기 등을 교감하는 사계절 숲 체험 교육 프로그램인 <숲숲학교: 숲>을 만나볼 수 있다.

 

26일 오후 3시 30분부터 두 시간 동안은 ‘난지도가 살아났어요’를 주제로, 나만의 난지도 샌드아트 활동을 통해 건강한 흙과 쓰레기가 숲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알아본다. 

 

이어 29일 오전 10시부터는 ‘물의 여행’을 주제로 식물의 성장과 물의 역할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화분 심기 활동이 진행된다. 

 

남양주에 있는 실학박물관으로 나들이를 떠나보면 개관 15주년 특별기획전 <그림으로 다시 쓰는 자산어보>를 관람할 수 있다. 

 

다양한 시청각 체험을 통해 정약전의 해양생물 백과사전인 『자산어보』의 집필 과정과 실사구시 연구방법론에 대한 특별한 경험이 가능하다. 

 

전시는 오는 10월 27일까지 계속되는데, 경기도 문화의 날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겐 실학박물관 발간도서를 추천하고 무료로 나누는 북큐레이션 행사 <간서치 책방>을 진행한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협력한 코딩 관련 수업을 6개 강좌로 나눠 진행하고 있다.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코딩과 로봇에 대해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교육 내용은 매주 변경된다. 

 

또, 만 3세 이상 어린이 및 동반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이야기 속으로 풍덩!>은 동화구연지도사와 함께 그림책 『내 귀는 짝짝이』(6월 말까지)를 읽고 토끼 모자를 만드는 체험으로 진행된다. 단체 방문의 경우 그림책 『사탕괴물』 종이 인형극을 감상할 수 있다. 

 
이밖에 경기도미술관에선 세월호참사 10주기 추념전 《우리가, 바다》가 진행 중인데, 전시장에 방문하면 관객 참여로 완성되는 설치작품인 <내 마음의 수평선>에 참여할 수 있다. 

 

또, 백남준아트센터에서는 〈굿모닝 미스터 오웰〉 40주년 특별전 《일어나 2024년이야!》와 《빅브라더 블록체인》이,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에선 기획전시 《숲, 고 싶다》가 열리고 있다.

 

 

끝으로, 경기역사문화유산원에선 <알고 보면 더 재밌는 경기도의 세계유산>이라는 주제로 경기문화유산학교가 진행 중으로, 다음달 18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경기문화재단 인계동 사옥 다산홀에서 운영된다. 

 

한편, 경기도는 2019년부터 정부의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 도민의 평등한 문화 환경 조성과 문화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경기도 문화의 날’, ‘경기도 문화주간’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사이버 렉카' 유명 유튜버들, 고발 대상이 되다
[M이코노미 뉴스= 심승수 기자] 최근 1천만 구독자를 기념해 2억 원을 기부하는 선행을 펼쳤던 유튜버 쯔양의 전 소속사 대표에게 겪은 아픈 고백이 화제가 되는 가운데, 사이버 렉카(일명 렉카 연합) 유튜버들이 수천만 원을 뜯어냈다는 의혹이 불거져 후폭풍을 몰고 오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녹취록을 보면, 렉카 연합이 ‘쯔양의 과거와 관련된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것’을 대가로 수천만 원의 돈을 받았다는 걸 추측해 볼 수 있는 대화가 포함됐다. 가세연 측은 "유튜버 구제역이 평소 핸드폰 통화를 모두 녹음하는데 누군가에게 안좋은 루트로 핸드폰을 맡기게 되면서 그 안에 녹취 자료를 구하게 됐다고 밝혔다. 녹취록에 등장한 유튜버 '구제역(본명 이준희)', '전국진'는 쯔양의 과거를 빌미로 관계자들을 직접적으로 협박했다. 이들은 “이번 거는 터뜨리면 쯔양 은퇴해야 한다”,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게 낫다. 쯔양이 버는 돈이 있으니 어느 정도는 괜찮게 챙겨줄 것 같다”. “그 X은 이 제안을 거부할 수 없다” 등의 대화를 나누며 쯔양을 협박할 계획을 세웠다. '카라큘라'(이세욱) 또한 “쯔양은 유튜브 입장에서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