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2.6℃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5.4℃
  • 대구 23.6℃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5.4℃
  • 부산 23.5℃
  • 흐림고창 25.6℃
  • 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2.8℃
  • 흐림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우원식, “원 구성, 마치지 못해 국민께 송구”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 편에서 일하면서 성과 내는 국회 만들 것”

우원식 국회의장이 24일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 편에서 일하면서 성과를 내는 국회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의장은 이날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정치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대화와 토론의 복원이 중요한 문제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의장은 “우리 사회 전반에서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다. 극심한 갈등의 자장 안에 있기로는 국회도 마찬가지”라면서 “국회가 때로는 갈등의 진원지, 때로는 갈등의 대리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정치는 불신의 대상이다. 불신받는 정치보다 그로 인한 결과가 더 아프다”며 “최근에 국회미래연구원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30년 후 미래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했는데, 5년 전과 비교해 보니 11개 조사 분야 모두 부정적 전망이 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갈래로 방향을 잡고 있다”며 “하나는 개헌, 다른 하나는 국회가 갈등을 다루는 관점”이라고 했다.

 

그는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한 사회적 공감대가 있다. 그중 하나가 5년 단임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권한”이라면서 “대통령 권력을 목표로 한 극한 갈등과 대치가 이제는 의회를 넘어 광장으로, 정치인에서 열성 지지자들로 확장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개헌을 통해 5년 단임제가 가진 갈등의 요소를 없애고, 권력 구조와 정치적, 정서적 극한 대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며 “국회에 와있는 여러 현안의 상당수가 갈등 의제다. 앞으로 풀어가야 할 기후, 인구, 지역소멸, 노동 등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우 의장은 “복잡-다양한 이해관계와 가치가 얽혀있는 데다가 묵은 갈등도 많다”며 “단숨에 해결하기 어렵다. 과정에서 갈등을 어떻게 관리하고 줄여가는가가 성패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현장, 대화, 균형 같은 가치와 태도의 전환이 국회의 운영과 의사결정에서 일관되게 적용되는 무형의 '기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어렵더라도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하고,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국회가 갈등의 중심이 아니라 갈등을 풀어가는 장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고 믿는다”며 “22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고 25일 차 되는 오늘까지도 원 구성을 마치지 못해 국민께는 참 송구하다”고 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과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