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맑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2.6℃
  • 맑음서울 28.5℃
  • 구름조금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3.0℃
  • 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3℃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결국 구세주는 홍명보… 10년만에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북중미 월드컵까지 지휘…4년 계약 가능성도
이임생 기술이사, 외국인후보 면접 뒤 삼고초려

 

대한축구협회의 삼고초려에 홍명보 감독이 결국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을 승락했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축구국가대표팀 차기 감독에 홍명보 울산HD 감독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8일 오전 이임생 축구협회 기술본부 총괄이사가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이에 울산HD는 홍명보 감독의 남자 축구대표팀 부임에 대해 충분히 협의된 내용이고, 억지로 데려가는 상황은 아니라고 이야기했다.

 

이로써 한국 축구는 지난 2월 16일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경질되고 무려 5개월 만에 새 감독을 맞이하게 됐다. 

 

2013∼2014년 대표팀을 이끌며 2014 브라질 월드컵에 나섰던 홍 감독은 10년 만에 대표팀 사령탑으로 복귀하게 됐다. 애초에 대한축구협회는 외국인 사령탑을 최우선 순위로 하고 선임 작업에 착수했다. 

 

그 과정에서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이 사퇴하는 홍역을 겪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매력적인 외국인 지도자는 연봉 등 현실적인 조건이 맞지 않아 데려오기가 어렵다고 보고, 홍명보 울산 HD 감독, 김도훈 감독 등 국내 지도자 쪽으로 가닥을 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외국인 감독을 선호한 축구협회 최고위층을 설득하지 못했고,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 

 

정 위원장이 물러나자 그를 따라 전력강화위원 여러 명이 사퇴한 가운데, 후임 이임생 기술이사는 전력강화위에서 이미 추려놓은 후보군을 대상으로 선임 업무를 진행해 왔다. 최종 후보는 거스 포옛 전 그리스 대표팀 감독(56)과 다비드 바그너 전 노리치 시티 감독(52)이었다. 하지만 협상은 결렬됐고 최종 선택은 홍 감독이었다. 

 

불과 며칠 전만해도 홍 감독은 거부 의사를 명확히 했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을 뽑을 때와 비교 했을 때 대한축구협회가 과연 얼마나 학습이 된 상태인지 묻고 싶다"라며 "내 입장은 항상 같으니 팬들께서는 그렇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확고한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이임생 기술이사가 '삼고초려'하며 홍명보 감독을 설득했다. 홍 감독은 하루를 고민한 끝에 6일 저녁 승낙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계약 세부 사항은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홍 감독은 2026년 열리는 북중미 월드컵까지는 대표팀을 이끌 것으로 전망된다. 최대  2028년 아시안컵까지 임기가 보장될 가능성도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농업 호우 피해 지원액 2배 인상 추진...농기계도 포함
정부가 자연재해로 피해를 본 농민에 대한 지원 규모를 2배 정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4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작·시설물 등 피해 복구비 단가를 현실에 맞게 올리는 내용으로 '자연재난 복구비용 산정기준' 고시를 개정할 계획이다. 현재 대파대(작물을 다시 심어야 하는 피해에 지원하는 종자·묘목대 등 비용), 농약대, 가축 입식비(소, 돼지, 닭 등 가축이 폐사해 어린 가축을 새로 들이는 비용), 하우스 등 시설 복구비는 복구 비용 지원 단가가 시중 가격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고시 개정으로 복구 비용 단가를 시중 가격에 가깝게 올리겠다는 것이 농식품부의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개정 고시에 신규 지원 항목도 추가할 예정이다. 비닐하우스나 축사 같은 시설 피해뿐 아니라 시설 내 설비와 농기계까지 지원 대상에 포함하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고시 개정을 위해 행정안전·기획재정부와 협의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거쳐 한시적으로 대파대, 가축 입식비 보조율을 50%에서 100%오 올리는 등 호우 피해 지원을 늘린 바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재해 피해의 빈도가 늘어나고 강도가 높아지는 것을 고려해 이번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