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6.3℃
  • 맑음강릉 30.8℃
  • 흐림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1℃
  • 맑음대구 27.8℃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6.3℃
  • 구름조금고창 27.7℃
  • 구름조금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5.9℃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6.6℃
  • 맑음경주시 27.5℃
  • 맑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유승민, 'SNS' 난타전 점입가경...‘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까지’

洪 “한동훈, 유승민의 길로 가고 있다” vs 柳 “누구보다 먼저 등에 칼 꽂을 자 코박홍”

 

[M이코노미뉴스=최동환 기자]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연일 SNS를 통해 장외 설전을 벌이고 있어 누리꾼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발단은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로 나선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비판하며 남긴 글에 유승민 전 의원이 반응하며 두 사람 간 설전이 벌어졌다.

 

지난 8일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은 지금 유승민의 길로 가고 있다. 그게 성공 한다면 윤 정권은 박근혜 정권처럼 무너질 것이고 실패한다면 한동훈은 영원히 정치권에서 사라질 것”이라며 “배신의 정치에 당해본 우리 당원들이 그걸 잊고 이번에도 또 당할까”라고 적은 것이 발단이 됐다.

 

이에 유승민 전 의원은 “홍준표 시장이 도발하는데 얼마든지 상대해 주겠다. 윤석열 정권이 추락한 것은 홍 시장 같은 기회주의자들이 득세했기 때문이다. 자신이 출당시킨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홍 시장은 수없이 말을 바꾸고 달면 삼키고 쓰면 뱉았다”며 “윤 대통령의 힘이 빠지면 누구보다 먼저 등에 칼을 꽂을 자가 바로 코박홍 같은 아부꾼이라는 것을 윤 대통령과 우리 당원들이 알아야 한다”고 반격하고 나섰다.

 

하루 뒤인 9일 홍 시장은 다시 “뻐꾸기도 아닌데 정치인이 둥지를 옮겨 다니면 그 말로가 비참해 진다”며 “박근혜 탄핵이후 여의도 정치는 의리의 시대는 가고 배신이 판치는 시대가 되었다”며 다시 역공을 펼쳤다.

 

그러자 유 전 의원은 “억대의 검은 돈을 받은 혐의로 1심 유죄판결을 받은 자가 누구인가. 원내대표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뻔뻔하게 사금고에 넣어뒀다가 발각되니 '마누라 생활비'로 줬다고 떠벌린 자가 누구인가”라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 ‘탄핵 당해도 싸다. 춘향인 줄 알았더니 향단이더라’라고 모욕하고 출당시킨 자가 누구인가”라고 쏘아붙였다.

 

홍 시장은 11일 “깜도 아닌게 날 음해한게 어제 오늘 일이냐. 어차피 나는 나머지 정치 역정에 배신자들과는 같이 가지 않는다”며 “이미 해명이 다 된 거짓기사를 영상에 올려본들 흔들릴 내가 아니다. 그런 음해와 모함의 세월을 모두 이겨내고 지금까지 살았다. 공직생활 40년 당당하게 살았다. 한번 배신한 자가 두번 배신 안할까”라고 일침을 가했다.

 

유 전 의원과 홍 시장은 과거의 일들에 대해 링크를 달아가며 치열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유 전의원은 오늘(11일) 2시경 마지막으로 “한국 정치를 후지게 만드는 원흉은 부패와 불법을 저지른 자들”이라며 “부패와 불법으로 진작 퇴출되었어야 할 자들이 뻔뻔하게 정치판에 남아 활개를 치고 있으니 우리 정치에 희망이 없는 거다”라는 글을 남겼다.

 

홍 시장과 유 전 의원이 국민의힘의 전당대회 과정을 지켜보며 대한민국 보수 정치를 우려하는 모습이라고 예측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