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보

전체기사 보기

자쿠버드, 야생 새가 골라온 커피의 신세계

스페셜티 커피 시장 여는 (주)자쿠버드 코리아

[M이코노미 최종윤 기자] 연간 생산량을 통틀어 컨테이너 하나 정도의 분량을 생산해 내는 커피가 있다. 고급 커피의 대명사 루왁커피처럼 동물의 배설물로 만든 커피로 그 주인공은 브라질의 ‘자쿠버드’ 커피다. 야생 새 자쿠버드가 잘 익은 커피체리만을 골라먹고 배설한 것을 채취한다. 브라질 보호종인 자쿠버드의 배설물은 사람이 직접 1,200m의 고산지대의 산을 일일이 훑을 수밖에 없다. 포화상태였던 국내 커피시장이 스페셜 티 문화로 다시 한 번 확장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자쿠버드 커피’를 소개한다. 한국인의 커피사랑은 아주 특별하다.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들이 포화상태에 이를 정도로 커피 붐을 일으키더니 이젠 특색 있는 개인 브랜드 커피전문점들도 점점 생겨나고 있다. 한국시장이 이토록 커피사랑에 빠진 것은 불과 2~3년 전이다. 누구에게나 동일한 맛을 제공하던 것에서 벗어나 단맛·신맛·쓴맛 수천가지 오묘한 커피의 맛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분주하다. 자신만의 커피를 만들어 먹는 문화도 생겨났다. 미국의 아메리카노에서 시작된 국내 커피문화는 어느새 커피의 고향 유럽 사이에서 한국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