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30 (금)

  • 흐림동두천 7.8℃
  • 흐림강릉 9.3℃
  • 서울 8.9℃
  • 흐림대전 11.7℃
  • 구름조금대구 14.3℃
  • 맑음울산 15.6℃
  • 박무광주 13.0℃
  • 맑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2.5℃
  • 맑음제주 16.3℃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지역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역화폐 가맹점 80%가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

도민 1,000명 대상 조사, 68% '가정 살림살이에 도움'

URL복사

 

지난 2월 지급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과가 있다는 경기도 자체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22일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7개소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건의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가맹점 10곳 중 8곳에서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체감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월 1일부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1인당 10만 원씩 모든 도민에게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가맹점 80%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된다'(18% 매우, 62% 어느 정도)고 평가했고, 정책 자체에 대해서는 78%가 '잘했다'고 답했다. '잘못했다'는 18%, 모름·무응답은 3%다.

 

 

도민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68%가 '가정 살림살이에 도움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94%가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가운데 이들의 소비패턴은 '동네가게나 전통시장 이용 횟수 증가' 49%, '새로운 동네가게나 전통시장 방문' 29% 등 골목경제 활성화 쪽으로 변경됐다.

 

특히 신청자 76%가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 종료 이후에도 동네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해 이번 경제 효과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경기도는 기대했다.

 

아울러 신청자 56%가 재난기본소득이 소비를 더 확대하려는 소비 심리에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가맹점 조사 결과에서 '재난기본소득 사용을 위해 처음 방문한 고객의 재방문' 35%, '경기지역화폐 사용 고객 증가' 54% 등으로 나타났다.

 

정책 추진과정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는 100점 만점 기준으로 신청자는 67점, 가맹점은 60점으로 분석됐다. 신청자들은 만족 사유로 ▲지급 신속성(90점) ▲신청방법 편리성(79점) ▲사용내역 확인 용이성(78점) 등을 꼽았다.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부수적 효과도 확인됐다. 자영업·소상공인과 도민 과반이 지급 이전과 비교했을 때 '경기도민으로서 소속감이 높아졌다'(도민 55%, 소상공인 61%)고 답했다.

 

가맹점들은 도움이 필요할 때 도움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커졌다 57%, 우리 사회를 신뢰할 수 있다는 생각이 커졌다 55% 등 사회적 연대 효과에도 동의했다고 경기도는 밝혔다.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소상공인 매출 회복, 지역경제 활성화, 소비심리 확대, 소비패턴 변화뿐만 아니라 도민 자부심에도 영향을 주고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 종료 이후에도 골목상권 이용이 지속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 대상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7개소 대상 3월 30일부터 4월 7일까지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 수준은 각 95%, 표본오차 ±3.1%p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