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3.6℃
  • 흐림대전 21.8℃
  • 흐림대구 20.7℃
  • 울산 20.0℃
  • 흐림광주 24.7℃
  • 부산 20.4℃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4.9℃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회


재택근무 직장인 3명 중 1명 "재택근무 증후군 생겼다"

URL복사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재택근무 비중이 늘면서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재택근무 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재택근무 직장인 910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증후군’ 관련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2.1%가 재택근무 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택근무 증후군을 겪은 직장인들은 출퇴근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계속 일하고 있는 기분이 드는 것’을 재택근무 증후군의 대표 증상으로 꼽았다. ‘재택근무 증후군 증상’에 대해 묻자(*복수응답) ‘계속 일하고 있는 기분이 든다’가 54.8%의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고, 이어 ‘초긴장 상태를 유지한다(46.2%)’, ‘비대면 소통 스트레스(31.5%)’, ‘움직임이 줄어 급격히 늘어난 체중(22.3%)’, ‘장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있어 거북목이 심해졌다(21.9%)’ 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재택 근무로 인해 인간 관계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응답자 78.0%는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답했고, 나머지 22.0%는 ‘스트레스가 줄지 않았다’고 답했다.

 

재택근무로 인해 관계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어든 이유는(*복수응답) ‘쓸데없는 말이나 감정 소모를 안 해도 돼서(81.3%)’가 가장 많이 꼽혔다. 다음으로 ‘오로지 일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53.4%)’, ‘서면 보고를 해서(20.6%)’, ‘회식을 안 해서(11.8%)’, ‘대면 회의가 없어서(8.3%)’ 등이 있었다.

 

스트레스가 줄지 않았다고 답한 소수 그룹은(22.0%) 그 이유로(*복수응답) ‘메신저/메일 등 업무 연락이 더 잦아져서(65.0%)’, ‘비대면 소통에 한계가 있어서(53.5%)’, ‘여러가지 방법으로 재택 근무 인증을 요구해서(33.5%)’, ‘재택 기간이 짧아서(9.0%)’, ‘온라인 회식을 강요해서(4.5%)’ 등을 꼽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