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4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

3차 청문회, 특혜채용 의혹 윤전추, 최순실 동영상 등장 이영선 불출석 … 동행명령장 발부

도종환, “윤전추, 이영선 불출석 사유서 동일인에 의해 작성된 흔적보여”



3차 청문회가 14일 오전 10시 시작됐다. 3차 청문회는 전현직 청와대 관계자 및 의료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의 행적을 밝힐지 관심이 주목됐다.



하지만 헬스트레이너 출신으로 특혜채용 의혹을 받는 윤전추 행정관, 또 최순실 관련 동영상 속에서 본인의 와이셔츠에 핸드폰을 닦아 최순실에게 전해주던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이 불출석 했다.



이에 최순실 국조특위는 곧바로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하지만 더민주 안민석 의원은 이들 말고도 ‘세월호 7시간’을 밝혀낼 핵심증인인 청와대 간호장교도 동행명령장을 발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고,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동행명령장 사유가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도종환 더민주 의원은 “윤전추, 이영선 증인들에 대한 불출석 사유서가 동일인에 의해 작성된 의혹이 보인다”며 “청와대나 누군가가 이들의 출석을 막고 있는 것은 아닌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