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4.2℃
  • -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34.7℃
  • 맑음대전 36.0℃
  • 구름많음대구 34.0℃
  • 맑음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6.3℃
  • 구름많음부산 30.1℃
  • -고창 32.4℃
  • 맑음제주 31.4℃
  • -강화 30.1℃
  • -보은 35.3℃
  • -금산 35.8℃
  • -강진군 35.3℃
  • -경주시 34.8℃
  • -거제 35.2℃
기상청 제공

경제


韓 평균 임금, GDP 대비 낮아…임금상승률은 평균 아래


한국 월급쟁이의 평균 임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하위권이고, 6년간 임금 증가율도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분석됐다.


1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이 OECD 회원국들의 임금현황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근로소득자의 평균 임금(Wage)은 2만9,125달러로, OECD 34개국 중(터키 제외) 23위 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총생산(GDP)은 1조4,112억 달러로, OECD 회원국 중 상위권에 혹하는 8위 규모이나, 평균 임금 수준은 이보다 크게 낮은 것이다.


이번 분석에는 OECD에서 제공되는 평균 임금을 집계해 주요 국가별로 분석했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OECD 통계에 기초한 주요국의 평균 임금은 2016년 환율을 기준으로 이전 6년간의 평균 임금에 적용한 수치를 비교했다.


평균 임금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는 임금 증가율도 낮은 수준이었다.


OECD 34개국의 평균 임금 증가율은 5.39%인 반면, 우리나라는 2010년 2만8,040달러에서 2016년 2만9,125달러로 3,87% 증가에 그쳤다.


6년간 임금이 가장 많이 상승한 국가는 라티비아(27.90%)와 아이슬란드(24.26%)였고, 그리스와 포르투갈은 각각 –15.78%와 –7.18%의 감소율을 보였다.


이와 함께 1인당 GDP는 2만7,539달러로 평균 임금과 비슷한 22위를 기록했다. 국가의 규모는 상위권이지만 국민 개인과 임금은 하위수준이라는 의미다.


1인당 GDP가 가장 높은 나라는 룩셈부르크(10만375달러)였다. 그러나 GDP 총액은 586억 달러로 31위에 그쳤다. 평균 임금은 6만6,770달러로 3위였다.


총생산 대비 임금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1인당 GDP 대비 평균 임금 수준을 비교하면 우리나라는 105.76%로, GDP 규모가 비슷한 호주(114.38%), 캐나다(115.49%), 등에 비해 낮은 수준이었다.


우리나라의 GDP 규모는 대비 임금소득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또한 GDP 중 특정 대기업이 차지하는 생산과 소득 비중이 클 경우에도 1인당 GDP 대비 임금소득 수준이 낮게 나타날 수 있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박 의원은 “대기업은 성장하는데 가계소득이 하락하는 이유는 임금 격차”라며 “경제성장의 열매가 골고루 분배될 수 있도록 대기업의 하청기업 임금 인상을 유도하는 등 고용형태에 따른 임금 격차 해소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