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 (금)

  • -동두천 6.1℃
  • -강릉 10.7℃
  • 황사서울 6.3℃
  • 황사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13.9℃
  • 황사울산 15.8℃
  • 황사광주 9.3℃
  • 황사부산 15.5℃
  • -고창 8.0℃
  • 황사제주 11.8℃
  • -강화 6.5℃
  • -보은 8.3℃
  • -금산 6.0℃
  • -강진군 9.4℃
  • -경주시 15.4℃
  • -거제 16.2℃
기상청 제공

연예

‘PD수첩’ 김기덕 감독 성추문...치마 들추면서 수치심 주기도


미투 열풍이 한창인 가운데 ‘PD수첩’이 김기덕 감독에게 성적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증언을 담았다.


지난 6일 방영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으로 안방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 감독에게 성적 피해를 당한 여배우들과 그 사실을 아는 영화관계자들의 직·간접적인 증언이 전파를 탔다.

 

각종 영화제 수상과 다수의 작품을 찍으며 명성을 이어가던 김 감독의 민낯은 우리가 알던 모습과 사뭇 달랐다.


여배우 A씨는 “김기덕 감독이 대본 관련해 얘기할 게 있다며 방으로 들어오라고 했다”며 “그 방에 다른 여성 영화관계자 한 분이 더 계셨는데 나보고 자고 가라면서 셋이 같이 자자고 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여배우 B씨는 “김기덕 감독이 ‘가슴을 볼 수 있느냐’는 등의 성적인 질문을 2시간 동안 했다”고 토로했다.


홍태화 영화산업노조 사무국장은 “이 같은 소문, 사실을 나 같은 스태프도 안다면 주요 스태프 들이나 영화를 제작하는 분들은 대부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 작품에 함께했던 한 전직 스태프는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김 감독은 촬영현장에서 여배우의 연기가 탐탁지 않자 치마를 잡고 들치면서 수치심을 줬다”며 “이런 기회가 왔는데 제가 만약 이 인터뷰에 응하지 않으면 방관자로 남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순수하게 좋아하는 사람들이 자기 꿈을 갖고 영화현장에 오는데 김기덕 감독의 영화현장은 내가 상상하던 현장과는 큰 거리가 있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한편 MBC ‘PD수첩’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영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