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맑음동두천 13.4℃
  • 흐림강릉 11.4℃
  • 서울 12.4℃
  • 구름많음대전 14.9℃
  • 대구 16.8℃
  • 울산 18.6℃
  • 광주 13.4℃
  • 부산 16.6℃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12.4℃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기업


기업 10곳 중 8곳 “채용 조건보다 고학력자도 채용”

기업 대다수가 채용 조건보다 학력이 높은 지원자도 채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 인사담당자 378명을 대상으로 ‘학력 하향 지원자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80.2%가 ‘채용 조건보다 학력이 높은 지원자도 채용한다’고 답했다.

 

‘채용 조건보다 고학력자도 채용하는 이유’에 대해 ‘학력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아서’라는 답변이 56.4%로 1위를 차지, 기업 절반 이상이 학력과 업무 능력을 별개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학력이 높은 만큼 직무 능력이 좋을 것 같아서(29%) ▲직장생활에 필요한 기본 실력을 더 잘 갖추고 있을 것 같아서(14.2%) ▲고학력자의 비중이 높으면 회사 이미지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0.3%)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고학력자 지원 케이스’로는 ‘2년제 채용에 4년제 이상’이 50.2%로 가장 많았고, ▲고졸 채용에 2년제 이상(30.7%) ▲4년제 채용에 석사 이상(13.9%) ▲학력은 높을수록 좋다(5.3%) 순이었다.

 

반대로 ‘채용 조건보다 학력이 높은 지원자를 채용하지 않는다(19.8%)’고 답한 응답자들의 65.3%는 ‘이직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밖에 ▲업무 수준에 적합하지 않아서(28%) ▲희망 연봉이 높기 때문에(4%) ▲다른 직원들과의 학력 수준을 맞추기 위해서(2.7%) 등이었다.

 

한편, 학력에 따른 임금 격차에 대해 인사담당자들은 ‘임금 격차가 필요하지 않다(64.3%)’고 생각했다.

 

그 이유는 ‘학력보다 능력이 중요하기 때문(52.7%)’이었다.

 

다음으로 ▲학력 기준이 아닌 업무 내용 및 수준 등에 따라 달라져야 하기 때문에(37%) ▲실제 업무 능력에 차이가 없어서(9.9%) 등이 이유로 꼽혔다.

 

‘학력에 따른 임금 격차가 필요하다(35.7%)’고 답한 이들은 ‘학창시절에 노력한만큼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48.9%)’고 답했다.

 

▲실제 업무 능력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33.3%) ▲학장시절도 일종의 사회 경력이기 때문(17.8%) 등의 이유도 있었다.

 

아울러, 인사담당자 10명 중 1명은 ‘채용 조건보다 학력이 높은 지원자가 학력을 속이고 합격했다면 채용을 취소한다(9.8%)’고 답했지만, ‘내부 논의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는 응답이 66.9%로 가장 많았다.

 

‘그래도 채용한다’는 응답은 23.3%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