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5.1℃
  • 구름많음강릉 -0.6℃
  • 서울 -4.2℃
  • 대전 -1.9℃
  • 흐림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9℃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4.2℃
  • 흐림강화 -3.6℃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0.5℃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조금거제 1.3℃
기상청 제공

부동산


전국 상가 권리금, 평균 4500만원 넘어섰다

“내수경기 침체로 하락세 예상”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이 45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해 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은 4,535만원으로, 1㎡당 평균 권리금은 68만4,000원이었다.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472만원을 기록한 서울이었고 ▲인천(4,161만원) ▲부산(4,054만원) ▲대전(4,048만원) ▲광주(4,023만원) ▲대구(3,570만원) ▲울산(2,351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5,513만원)이 권리금이 높았고 이어 ▲숙박·임대업(5,140만원) ▲도매·소매(4,696만원) ▲부동산·임대업(3,207만원) ▲협회·단체, 수리·기타 개인 서비스업(2,654만원) 등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인 권리금 하락세가 예상된다”면서도 “소비 트렌드에 따라 업종별 양극화도 공존할 것”으로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