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8.2℃
  • 흐림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9.4℃
  • 흐림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9.7℃
  • 박무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7.5℃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30.7℃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8.8℃
기상청 제공

부동산


추석 지나고 입주하는 서울 아파트, 분양권 프리미엄만 ‘3억원’

“10월 분양가상한제 시행되면 가격 상승 더욱 빨라질 것”

 

추석 이후 입주하는 서울 아파트의 분양권이 평균 3억원 가까이 뛴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가시화되면서 공급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자 신축아파트 분양권 가격이 갈수록 오르는 모양새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와 각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를 분석해 1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달 30일 입주하는 서울 아파트 3곳의 전용 84㎡ 평균 분양권 가격은 9억원으로 기존 평균 분양가보다 3억원이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분양가 대비 웃돈이 가장 많이 붙은 곳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들어서는 ‘고덕 그라시움’이다. 해당 아파트 전용 84㎡의 분양가격은 8억원 수준이었는데, 지난 7월에는 분양권이 12억원에 거래되면서 4억원이나 올랐다. 

 

성북구 장위동에 들어서는 ‘래미안 장위퍼스트하이’ 전용 84㎡의 분양권도 2억6,000만원이나 뛰었다. 해당 아파트 분양가는 5억4,000만원이었지만 지난 7월 8억원에 거래됐다.

 

강북구 미아동에 위치한 ‘꿈의숲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전용 84㎡도 분양당시 5억2,000만원이었지만, 지난 7월 7억1,000만원에 분양권 전매가 이뤄지면서 약 2억원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분양가상한제로 집중 타격을 맞은 강남 재건축 일부 단지들은 매수세가 위축되고 있지만, 신축 아파트나 분양권의 경우 새 아파트 공급부족 우려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다”며 “분양가상한제가 계획대로 10월에 시행된다면 신축아파트의 가격 상승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