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3.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조금부산 0.3℃
  • 흐림고창 -4.3℃
  • 맑음제주 2.4℃
  • 구름많음강화 -3.5℃
  • 맑음보은 -5.4℃
  • 구름조금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조금경주시 0.1℃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생활


일본인 국내 여행객, 4년간 1,437만명 덜 오고 12조3,705억원 덜 썼다

2015~2018년 기준, 한국인 일본 여행 2,377만명, 일본인 국내 여행 939만명 그쳐
1인당 여행객 소비금액도 한국인이 10만원 더 높아
김두관 의원, 국내 중소도시의 관광상품 개발위해 지원책 마련 필요

 

최근 4년동안 한국인 여행객이 일본에서 쓴 금액이 일본인 관광객이 한국에서 소비한 금액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에게 한국관광공사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일본인이 한국으로 온 여행객은 939만5,649명인데 반해, 한국인의 일본 여행은 2,377만1,787명으로 나타났다. 일본인 여행객이 한국으로 1,437만명 적게 여행을 온 것이다.

 

그리고 연평균 원/달러 환율 기준으로 여행수지를 분석한 결과 한국인 여행객이 일본에서 쓴 금액은 4년간 18조8,158억원인데 반해, 일본인 여행객이 한국에 와서 사용한 금액은 6조4,453억원으로 여행수지 적자금액이 약 12조3,705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국민의 일본 여행은 2015년에 400만2,095명에서 2018년에는 753만8,952명으로 3년간 353만6,857명 증가했지만, 일본인의 우리나라 여행은 2015년도에 183만7,782명에서 2018년에는 294만8,527명으로 111만745명 증가에 그치고 있다.

 

 

연도별 한국인과 일본인 여행객의 상대국가에서의 소비액을 보면 2015년도에 한국인이 일본에서 여행하면서 소비한 1인당 소비액이 19만630원 많았으며, 2016년도에는 11만9,590원 2017년에는 5만980원, 2018년에는 9만2,830을 더 소비했다.

 

4년간 일본인 여행객이 국내에서 사용한 1인당 평균 소비액은 4년 평균 약 68만5,990원인데 반해, 우리국민이 일본에서 지출한 1인당 평균 소비액은 약 79만1,520원인 것으로 나타나 약 10만5,530원 더 많이 지출한 셈이다.

 

K-POP 열풍과 드라마와 영화 해외 수출 등 한류가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음에도 우리국민들의 일본 여행보다 일본인 여행객의 우리나라 여행자수가 크게 적은 상황이다.

 

 

김두관 의원은 “최근 4년간 일본여행수지 적자가 12조원에 이르고 있고, 일본 여행을 가는 여행객 상승률도 가팔랐다”며 하지만 최근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으로 가는 여행객 수가 감소하고 있어 이러한 흐름이 일단 멈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한류열풍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이 유입되고 있지만, 서울과 부산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국내 중소도시의 관광상품 개발과 지역 특색 활성화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관광상품 홍보와 활성화를 위한 대책마련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