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2.7℃
  • 구름조금서울 19.8℃
  • 구름조금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16.6℃
  • 흐림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7.4℃
  • 흐림부산 16.5℃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17.9℃
  • 맑음강화 17.8℃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8.6℃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부동산


저금리 기조에도 떨어진 오피스텔 거래량

서울 27%↓...“입지 선정 더 중요해져...양극화 현상 심화할 전망”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자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훈풍이 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실제 서울 오피스텔 거래량은 작년에 비해 30%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반적으로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수익형 부동산만 좋은 분위기를 보이기 어렵다는 평가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해 8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서울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2만1,980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3만216호) 보다 27.2% 감소했다.

 

서울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크게 감소(74% 감소)한 지역은 마포구였고 ▲송파구(67% 감소) ▲동작구(51.8% 감소) ▲강북구(51.4% 감소)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 강남구, 영등포구 등을 포함한 13개 지역의 오피스텔 거래량도 감소했다.

 

거래량이 상승한 지역도 있었다. 성북구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8%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광진구(78.8% 증가) ▲금천구(24% 증가) ▲중랑구(18.8% 증가) 순이었다. 이외에 ▲도봉구 ▲강동구 ▲종로구 ▲서초구 등의 거래량도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서울의 경우 타 지역 대비 오피스텔 매매가 높은데 이는 수익률이 감소로 이어져 거래량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오피스텔 공급이 꾸준히 증가하는 현 시장에서 입지 선정은 점점 더 중요해져 양극화 현상도 심화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