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7℃
  • 구름조금서울 4.4℃
  • 맑음대전 6.4℃
  • 연무대구 10.8℃
  • 연무울산 14.3℃
  • 연무광주 8.0℃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6.6℃
  • 연무제주 12.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13.5℃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부동산


뜨거운 ‘대대광’...중대형 상가 수익률 ‘쑥’

전국적으론 하락세보여

 

전국적으로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이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대전과 대구, 광주 일명 ‘대‧대‧광’은 상승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들 지역의 원도심을 개발하자 수요층이 몰렸고, 같은 곳에 위치한 상권까지 주목받으면서 수익률이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해 2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은 4.46%로, 지난해 같은 기간(4.98%)보다 0.52%p 하락했다. 

 

반면 대전‧대구‧광주는 각 4.23%, 5.07%, 4.56%의 투자수익률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상승했다.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은 서울, 인천, 부산에 이어 대구, 광주, 대전이 4~6위를 기록하면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뒤이어 ▲울산(4.1%) ▲세종(3.98%) ▲경기(3.82%) 등 순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올해 대‧대‧광 등의 지역이 원도심을 개발하면서 아파트 분양시장에 청약열기가 더해졌다”면서도 “이 세 지역 부동산 시장이 고평가됐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어, 상가 투자수익률이 계속 상승할지는 미지수”라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소비자원 "LED등기구 일부 제품 광효율·전자파 기준 부적합, 개선필요"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부 LED 조명에서 광효율과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1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등기구 11개 브랜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 플리커(빛의 깜박임),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광효율,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평가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감전보호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으나, 일부 제품은 광효율,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했다. 시험 대상은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 11개 제품이었다. 전자파장해 시험에선 두영조명과 히포 등 2개 제품에서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해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바텍과 히포는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야 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았다. 한샘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돼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해당 사업자는 개선 계획을 소비자원에 알려왔고, 소비자원은 이런 시험 내용을 국가기술표준원에 통보할 예정이다. 광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