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0.5℃
  • 맑음광주 -0.2℃
  • 흐림부산 2.3℃
  • 맑음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2.7℃
  • 구름조금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경제


한경연 “韓日갈등 지속될수록 韓 GDP 손실, 日보다 커”

韓 GDP 손실 0.25~0.46%…日 GDP 손실 0.05~0.09%

 

한일갈등이 심화될수록 일본에 비해 한국의 GDP 손실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24일 한국경제연구원은 ‘화이트 리스트 제외에 따른 경제적 영향’ 보고서를 통해 화학공업 제품을 중심으로 양국이 수출규제를 한다고 가정할 경우 한국의 GDP 손실이 일본의 GDP 손실보다 크고, 무역분쟁이 악화될수록 양국의 GDP 감소폭이 커질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한일갈등이 심화될 경우 양국은 상대국에거 큰 타격을 주면서 자국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출규제품목을 전략적으로 선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일본이 대(對)한국 수출규제 품목을 선택할 때 ▲한국의 대(對)일본 수입 비중이 70% 이상 품목(생산차질 여부 판단기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비중이 30% 이사 품목(자산 산업의 피해 여부 판단기준) ▲한국의 수입 대비 수출 비중이 50% 이하(주력 산업 여부 판단기준)를 기준으로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수입 규모가 1,000만 달러 이상인 품목에 이런 기준을 적용하면 일본이 수출규제를 고려할 가능성이 높은 품목은 14개, 한국은 18개였다.

 

일본의 경우 수출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품목은 화학공업 생산품이 10개로 가장 많고, 플라스틱과 그 제품이 2개, 광학의료 및 정밀기기, 광물성 생산품이 각각 1개씩 차지했다.

 

이미 수출규제를 받고 있는 3개의 품목 외에도 블랭크 마스크, 초산셀룰로우스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생산차질을 유발하는 품목과 티타늄 등 우주, 항공분야에 생산 차질을 유발하는 품목이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았다.

 

반면, 한국은 철강제품 9개, 화학공업 제품 6개, 광슬래그 등 기타 제품 3개로, 총 18개를 수출규제 품목으로 고려할 수 있으나, 일본 산업에 타격을 줄 제품은 전무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수출규제가 생산차질로 이어지지 않고 생산비용을 높이는 데 그친다면 한국의 GDP는 0.25~0.46% 감소하고, 일본의 GDP는 0.05~0.09% 줄어들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한 일본의 GDP 감소가 한국보다 작지만, 한국의 보복이 강화될수록 일본의 GDP 손실도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이 수출을 규제할 경우 한국의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가 속한 전기전자산업의 생산에 차질이 발생한다고 가정하면 한국의 GDP 손실은 최고 6.26%까지 증가하겠지만, 일본은 미미한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경엽 한경연 선인연구위원은 “한일갈등이 심화될수록 일본에 비해 한국의 GDP 손실이 상대적으로 큰 만큼 국가 차원의 외교적 노력은 물론 민간 외교력까지 총동원해 해결할 필요성이 높다”며 “동북아 안보 및 경제질서 유지를 위해 미국이 중재에 나설 필요성을 적극 설득하는 한편, 한일무역분쟁이 외교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분쟁해결을 위해 개별기업은 물론 일본 재계와 주기적인 교류를 이어 온 경제단체 등의 민간외교 역할 확대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조 연구위원은 “한일 무역분쟁은 양국 모두 손실을 보는 가운데, 중국이 반사이익을 얻는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에 분쟁이 악화될수록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뒤쳐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미래를 위한 동반자라는 인식을 양국이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