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흐림동두천 7.4℃
  • 구름조금강릉 12.3℃
  • 연무서울 8.9℃
  • 연무대전 10.6℃
  • 대구 14.8℃
  • 맑음울산 16.5℃
  • 박무광주 9.9℃
  • 맑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9.8℃
  • 연무제주 16.0℃
  • 맑음강화 7.4℃
  • 흐림보은 8.7℃
  • 흐림금산 9.9℃
  • 흐림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부동산


서울 사람들, 광주 주택 매입량 ‘역대 최대’

10월 서울 거주자 광주 주택 매입 688건...627건이 남구에 집중

 

최근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부동산 시장에 쏠리는 가운데 서울 거주자들이 광주 주택을 대거 사들이면서 주택 매입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서울 사람들의 원정 투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모양새다.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매입자거주지별 통계를 분석해 27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거주자가 광주 주택을 매입한 (월별)거래량은 688건으로 2006년 한국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서울 거주자가 광주 주택을 매입한 월 평균(105건) 거래량보다 6.5배 많은 수준이다. 

 

특히 주택 매입은 광주 남구에 집중됐다. 전체(688건)의 91%(627건)가 남구에 쏠렸다. 이렇게 서울 사람들이 남구로 몰리는 이유로는 이곳 봉선동의 미래가치 재평가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봉선동은 광주의 핵심지역으로 명문 학군이 집중해 있어 주거지역으로 선호도가 높다. 여기에 1980~90년대에 지어진 구축 아파트들이 많아 새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는 평가다.

 

한편 KB부동산에 따르면 11월 광주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1억9,772만원이다. 가격 상승률은 전년대비 8.79%로, 5대 광역시 평균(1.95%)보다 훨씬 높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주의 경우 최근 부동산 규제에 가로막힌 서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어 서울 거주자들의 원정 투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그 중에서도 광주의 핵심지역인 남구 봉선동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