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9.0℃
  • 구름조금강릉 10.9℃
  • 구름조금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2.1℃
  • 구름많음대구 13.0℃
  • 맑음울산 12.9℃
  • 구름많음광주 12.4℃
  • 구름조금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2.3℃
  • 구름조금강화 7.7℃
  • 구름많음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1.9℃
  • 구름조금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1.8℃
  • 구름조금거제 10.9℃
기상청 제공

경제


“농협중앙회, 택배시장 진출 본격화해야”

윤재갑 의원 “농가경영비용 한해 800억 절감 가능해”

URL복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해남·완도·진도)은 지난 16일 농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산지 물류 활성화와 농업인 실익 증대를 위해 농협중앙회가 택배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것을 주문했다.

 

그간 농촌지역 택배는 부피와 무게가 일정하지 않은데다 부패나 파손이 쉬워 기존 택배회사들이 접수를 꺼려왔다. 접수가 되더라도 농축산물은 부피가 크고 원거리 배송이 많아 택배비가 20kg 기준 6,000원~7,000원에 달해 농가에 부담이었다.

 

이에 농협중앙회는 2017년부터 한진택배와 함께 택배 사업을 추진해 사업 개시 2년 만에 누적 취급 물량 2,000만 건을 돌파하는 쾌거를 거뒀고, 택배비용도 지난해 기준 3,800원 수준으로 낮출 수 있었다.

 

농협이 농촌지역 택배물량을 90% 가량 점유하면 택배비용은 2,500원 선으로 낮아지고, 농가는 한 해 약 800억 원의 경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재갑 의원은 “낙후 지역의 택배 활성화와 생산자-소비자 직거래를 통한 농축산물 판매량 확대도 가능해질 것”이라며 “콜드체인 시스템을 통한 차별화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농협이 택배 사업에 진출하면 산지 물류 활성화와 농업인 실익증대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농협중앙회가 전략적 제휴를 넘어 본격적인 택배 시장 진출을 적극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확인"…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사건 감찰 결과를 발표하고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추 장관은 이날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우선 법무부는 지난 2018년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만난 사실에 대해 공정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는 부적절한 교류로 검사윤리강령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또 지난 2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과 조국 전 장관 관련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판사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해 보고한 사실도 새롭게 밝혔다. 당시 윤 총장은 이 보고서를 반부패강력부에 전달하도록 지시해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수집할 수 없는 판사들의 개인정보와 성향자료를 수집·활용했다고 보고 봤다. 특히 법무부는 윤 총장이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에 대한 감찰을 방해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대검 감찰부가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자 이를 방해하기 위해 정당한 이유 없이 대검 감찰부장에게 감찰을 중단하게 했다. 또 대검 부장회의에 수사지휘권을 위임했음에도,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