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흐림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6.0℃
  • 흐림서울 5.0℃
  • 흐림대전 6.0℃
  • 흐림대구 8.6℃
  • 구름많음울산 9.5℃
  • 연무광주 8.1℃
  • 흐림부산 10.4℃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2.9℃
  • 구름많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정보


소비자원 "소형 전기밥솥, 보온 후 밥맛 등 제품별로 성능 차이"

시중 7개 업체 9개 재품 대상 안전성·취반시간··밥맛 품질 등 평가

URL복사

 

최근 1인 가구가 증가로 소형 전기밥솥 구매도 늘고 있는 가운데 전기밥솥의 취반시간, 보온 후의 밥맛, 연간 전기요금 등에서는 제품별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20일 시중에서 판매하는 소형 전기밥솥 7개 업체의 9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취반시간(밥이 완성되는 시간), 밥맛 품질 등을 시험·평가했다.

 

조사 대상 제품은 대우어플라이언스(DEC-CM3500), 대웅(DRC-0608), 신일산업(SCJ-PBP10WH), 쿠쿠전자 (CRP-EHS0320FW, CR-0365FR), 쿠첸(CJH-PA0421SK, CJE-CD0301), 키친아트(KAEC-A350HLS), PN풍년(MPCKA-03M(B)) 등이다.

 

취반 직후의 밥맛은 모든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밥맛은 관능적 품질평가가 가능토록 훈련받은 식미평가 한국식품연구원 전문가 26명에 의해 이뤄졌다.

 

다만 12시간 보온 후의 밥맛은 7개 제품이 '양호', 쿠쿠전자(CR-0365FR) 제품이 ‘보통’이었으며 대웅(DRC-0608) 제품은 바깥 부분의 밥이 현저히 굳어 보온에 적합
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

 

밥의 식감은 취반방식에 따라 차이 있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열판 비압력밥솥은 내솥 아랫부분을 가열하는 취반방식으로 밥의 식감이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고슬고슬한 경향이 있었고, 고가인 IH 압력밥솥은 고압에서 고온으로 취반하는 특성으로 단단하고 찰진 경향이 있었다.

 

최대 용량(인분)으로 취반했을 때는 IH 압력밥솥은 취반시간이 25분에서 30분이 걸렸고, 열판 비압력밥솥은 40분에서 75분이 걸렸다.

 

가격은 열판 비압력밥솥이 평균 4만3,000원, IH 압력밥솥은 평균 22만1,000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한편 대우어플라이언스(DEC-CM3500), 대웅(DRC-0608), 키친아트(KAEC-A350HLS) 등 3개 제품은 의무 부착 사항인에너지소비효율등급라벨을 붙이지 않았다.

 

내솥의 유해물질 용출, 압력·전기·자기장 등의 안전성 시험결과,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으며 반복적으로 마찰시키는 내마모성 시험에서도 내솥 코팅에 이상이 없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확인"…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사건 감찰 결과를 발표하고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추 장관은 이날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우선 법무부는 지난 2018년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만난 사실에 대해 공정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는 부적절한 교류로 검사윤리강령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또 지난 2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과 조국 전 장관 관련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판사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해 보고한 사실도 새롭게 밝혔다. 당시 윤 총장은 이 보고서를 반부패강력부에 전달하도록 지시해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수집할 수 없는 판사들의 개인정보와 성향자료를 수집·활용했다고 보고 봤다. 특히 법무부는 윤 총장이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에 대한 감찰을 방해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대검 감찰부가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자 이를 방해하기 위해 정당한 이유 없이 대검 감찰부장에게 감찰을 중단하게 했다. 또 대검 부장회의에 수사지휘권을 위임했음에도,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