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흐림동두천 9.7℃
  • 흐림강릉 10.0℃
  • 흐림서울 7.0℃
  • 흐림대전 7.0℃
  • 구름많음대구 6.9℃
  • 흐림울산 8.7℃
  • 광주 8.5℃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10.4℃
  • 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7.6℃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8℃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부동산


“부동산 명도소송 이기려면 입증자료부터 모아야”

제소전화해 등으로 명도소송 없이 세입자 내보낼 수도

URL복사

#. 상가 건물을 매입한 A씨는 몇 달째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 건물 소유주가 바뀌었고 임대차 계약이 만료됐음을 알렸지만, 기존 세입자가 상가를 비워주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마음대로 쫓아낼 수도 없어, A씨는 '명도소송'을 진행하기로 했다.

 

 

세입자가 집을 비워주지 않을 때 최후의 방법으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명도소송이다. 명도소송이란 세입자가 정당한 이유 없이 부동산의 인도를 거부하고 비우지 않았을 때 집주인이 건물을 넘겨받기 위해 제기하는 소송을 말한다. 지난 해 대법원이 발표한 2020 사법연감에 따르면 2019년 명도소송 1심 사건은 3만6709건으로, 매년 3만건 이상의 명도소송이 접수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명도소송에서 승소하기 위해서는 재판에서 임대차계약의 해지 및 종료사실에 대한 입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명도소송의 대상자가 실제로 부동산에 살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점유관계 확인'도 필요하다.

 

25일 법도 명도소송센터에 따르면 명도소송을 하기 전에는 먼저 전화, 문자, 카톡, 내용증명 발송 등으로 해지통지를 해야 한다. 이후 부동산점유이전금지가처분신청 및 명도소송을 진행하면 된다. 승소를 한 경우 강제집행 절차를 밟게 된다. 센터 일부 통계에 따르면 명도소송이 제기되는 해지사유는 총 300건 중 차임연체가 192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간만료가 67건으로 뒤를 이었다.

 

부동산 점유관계를 확인하는 ‘점유이전금지가처분’에 문제가 생긴 경우도 20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으로는 계약자가 아닌 다른 사람이 부동산에 살고 있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 경우 명도소송 승소를 하더라도 강제집행을 할 수 없는 상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부동산인도 강제집행이 진행된 경우도 90건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간과 비용이 드는 명도소송을 하지 않고 세입자를 내보내는 방법도 있다. 엄정숙 부동산 전문변호사(법도종합법률사무소)는 "명도소송 전에 내용증명을 발송해 세입자가 스스로 나가도록 유도해볼 수 있다"며 "소정의 이사비를 주고 자진 인도하도록 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임대차계약 시 미리 제소전화해를 해두는 것도 좋다. 제소전화해란 제소(소송)를 하기 전에 화해를 하는 것으로, 서로 약속을 잘 지키겠다는 조서를 작성해 법원의 판사 앞에서 확인을 받는 제도다.

 

엄 변호사는 "월세를 일정 기간 이상 연체했을 때 즉시 부동산을 인도한다는 내용의 제소전화해를 임대차계약 당시에 했다면, 집주인이 명도소송 없이 바로 강제집행을 신청할 수 있다"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절박한 구직자들… 구직자 48%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OK!”
구직자 5명 중 4명이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불안감 속에 구직자 절반 가량이 ‘취업만 된다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구직자 2,695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구직 스트레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취업 및 이직을 준비하는 구직자 절반 가량이 구체적인 목표기업 없이 ‘취업/이직만 된다면 어디라도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경력직 및 신입직 구직자들에게 취업 및 이직을 목표로 하는 기업유형을 질문한 결과 48.0%가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선택해 1위를 차지했다. 먼저 신입직 구직자들의 취업 목표기업 유형을 살펴 보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꼽는 응답이 48.5%로 가장 많았으며 △공기업 16.3%, △중소기업 12.0%, △중견기업 10.8%, △대기업 8.7%의 순으로 이어졌다. 경력직 구직자 역시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는 응답이 47.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소기업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