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6.9℃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3℃
  • 맑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8.0℃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6.5℃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6.7℃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정치


‘파이널 유세’ 오세훈, 신촌 찾아 2030 표심 공략 집중

안철수, 나경원, 김종인, 주호영, 유승민 등 야권인사 총출동

URL복사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4·7 재보궐 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마지막 유세현장으로 젊음의 거리 신촌을 찾아 이번 선거에서 핵심 투표층으로 떠오른 2030세대의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날 저녁 서대문구 신촌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에서 열린 파이널 유세에서 “정말 꿈만 같다”며 “20대, 30대 청년들이 저에 대한 지지연설을 하고 국민의힘에 기대를 걸어준다는 건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근 감지되는 20대들의 ‘반문’ 정서 등이 야당 지지로까지 이어졌다는 뜻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오 후보는 “1년 전 우리 당은 국민으로부터 버림받은 정당이었다”며 “(21대 총선에서) 100석 남짓의 의석을 얻고 민주당이 어떤 법을 통과시키더라도 저지할 수 없는 소수정당으로 전락했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오 후보는 “그런데 이렇게 청년층의 지지를 받으니 저는 몹시 두렵다. 청년들은 저에게 ‘국민의힘이 마음에 들어서가 아니다. 오세훈이 잘나서가 아니다.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위선에 지쳤다. 그래서 오세훈에게 기회를 한번 주려고 할 뿐이다. 똑바로 하라’고 주문했다”며 “제가 서울시에 들어가면 불공정하다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반드시 공정한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청년들은 또 ‘제발 분열의 정치 하지마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갈라치기로 통치하는 행태를 보고는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상상할 수 없었다’고 했다”며 “제가 시장이 되면 저와 경쟁했던 안철수 후보와 손잡고 반드시 통합과 화합의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했다.

 

또 오 후보는 “청년들은 저에게 ‘국민이 뼈 빠지게 낸 세금 제발 아껴 써달라’고도 하더라”며 “어떤 후보는 당선되면 10만원 씩 나눠주겠다고 하는데 저는 한푼 한푼 아껴서 10년 동안 멈췄던 서울을 반드시 다시 뛰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2030 젊은층이 우리를 지켜보기 시작했다. 저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좀 차이난다고 해서 긴장을 풀지 않겠다”며 “당선되면 반드시 안철수 대표와 함께 공정과 화해, 공존의 정치가 가능하다는 것을 반드시 서울시민들께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세현장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나경원 전 의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유승민 선대위 상임부위원장 등 야권인사들이 총출동해 화력을 집중했다.

 

마지막 유세를 마친 오 후보는 동대문 남평화상가 상인들과의 간담회를 끝으로 선거운동을 끝낸다. 이로써 지난달 25일 부터 13일 동안 펼쳐진 공식 선거운동은 오늘 자정 마무리 된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