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8.1℃
  • 맑음부산 9.7℃
  • 맑음고창 9.0℃
  • 구름조금제주 11.6℃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부동산


서울 아파트·빌라, 외지인이 쓸어 담았다

URL복사

 

지난 9년 새 서울에서 아파트와 빌라, 오피스텔, 상가 등 집합건물을 사들인 외지인 비율이 크게 늘었다.

 

직방이 법원등기정보광장 자료를 분석해 19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집합건물 매수자 중 서울 거주자는 74.7%로 9년 전(2012년) 83.0%보다 8.3%포인트 줄었다.

 

같은 기간 경기·인천 거주자는 11.3%에서 15.9%로, 지방 거주자는 5.7%에서 9.4%로 각각 4.6%포인트, 3.7%포인트 늘었다.

 

매수자가 주소지를 둔 동일 권역 내 집합건물을 매입한 비중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의 경우 9년 전 69.5%에서 올해 상반기 48.5%로 21.0%포인트 줄었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은 48.6%에서 34.2%로 14.4%포인트,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는 32.2%에서 22.0%로 10.2%포인트 감소했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는 같은 기간 58.1%에서 55.2%로 2.9%포인트 줄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지역 부동산시장의 호황은 지역적 가치와 함께 외지수요 유입의 증가도 원인으로 작용했다”며 “자산가 계층의 투자 흐름에 따라 지역별로 변곡점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수요층의 움직임을 주시해서 볼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