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흐림동두천 3.0℃
  • 맑음강릉 8.5℃
  • 흐림서울 3.4℃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6.6℃
  • 구름많음광주 7.2℃
  • 맑음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4.7℃
  • 맑음보은 4.8℃
  • 구름조금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부동산


홍기원 “GTX-A·C 노선, 평택지제역까지 연장 운행해야”

“평택 지제역에 차량 유지보수 및 검사를 위한 차량기지 건설을”

URL복사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평택갑)은 전날(5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노선 우선개통을 언급하며 평택 지제역에 차량기지 건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GTX-A는 파주운정~동탄을 노선으로 하고 있으나, 파주운정~수서 사이에 있는 삼성역 광역복합환승센터 사업이 늦어지면서 수서~동탄만 2024년 우선 개통될 예정이다.

 

홍 의원은 “수서~동탄 구간은 50km가 넘는 세계에서 4번째로 긴 율현터널로 연결되어 있지만, 중간에 열차 안전점검이나 차량 수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게다가 열차 시작점인 수서역 인근은 터널구조로 되어 있고 근처 토지 역시 확장성에 한계가 있어 차량을 점검할 공간이 마땅치 않다”며 “수서에서 시작한 터널을 빠져나오려면 평택 지제역까지 와야 하는데, KTX와 SRT 모두가 만나는 해당 지역 인근에는 입지적으로 우수한 토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SR의 경우 좌석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년 11월 이미 SRT 차량 14량 도입 관련 예비타당성 조사를 완료했음에도 차량기지가 확보되지 않아 발주를 못 하는 상황”했다.

 

현재 SRT는 차량기지가 없어 광주·부산에 있는 KTX 차량기지에서 열차의 정비를 진행하며 운행하고 있다. SR은 지난 2016년 12월 개통 이후 작년까지 4년간 총 운송수익의 50%에 달하는 기반시설사용료 1조 1,421억원을 국가철도공단에 납부하고 있지만, 마땅한 정비기지 하나 없는 실정이다.

 

홍 의원은 “평택 지제역에 GTX와 SRT 차량을 모두 유지보수하고 검사할 수 있는 차량기지를 건설하고, GTX-A, C노선 모두 평택 지제역까지 연장해서 운행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