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1.7℃
  • 흐림광주 1.0℃
  • 맑음부산 -0.6℃
  • 구름많음고창 0.0℃
  • 흐림제주 7.7℃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5.0℃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금융


NH농협은행, 최근 6년간 착오송금 1,592억원

미반환 건수도 지속적 늘어

URL복사

 

NH농협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최근 6년간 약 1,600억원을 착오 송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의원(김제·부안)이 NH은행으로부터 제출받아 1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농협은행의 최근 6년간 착오송금 반환청구 건수는 69,261건으로 금액은 1,592억원으로 집계됐다.

 

착오송금 건수를 연도별로 보면 ▲2016년 7,983건 ▲2017년 8,851건 ▲2018년 9,760건 ▲2019년 12,440건 ▲2020년 16,723건 등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도 지난 8월까지 집계된 건수만 13,504건에 이른다.

 

착오송금은 사유로는 계좌입력 오류 건수가 61,935건으로 가장 많았고 ▲금액입력오류 1,604건 ▲이중입금 1,003건 ▲기타건수 3,771건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착오송금으로 인한 피해가 매년 증가함에도 미반환 건수는 지속적으로 늘어났다. 최근 6년간 미반환 건수는 ▲2016년 4,397건 ▲2017년 5,074건 ▲2018년 5,203건 ▲2019년 6,130건 ▲2020년 7,235건으로 지속 상승 추세다. 올해만 해도 4,683건이 미반환 됐다.

 

지난해 기준 미반환 사유로는 고객연락불가(2,185건)가 가장 많았고, 뒤이어 ▲고객거부 512건 ▲법적제한계좌 475건 ▲기타 1,830건 등이다.

 

이 의원은 “매년 착오송금 건수가 지속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도적으로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큰 문제”라며 “은행에서 계좌 송금시 고객 확인 절차에 대한 개선 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