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6.9℃
  • 흐림서울 27.1℃
  • 흐림대전 28.4℃
  • 흐림대구 27.9℃
  • 흐림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2.9℃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7.5℃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경기도 광교신청사...부족한 엘리베이터로 직원과 민원인 속터질 지경"

'기다리느라 속터진다'..스마트 신청사 무색
부족한 엘리베이터, 20년된 건물보다 느린 속도, 꼭대기층 직원식당

경기도청 신청사인 융합타운에 입주한 공무원과 민원인들이 "부족한 엘리베이터 때문에 속이 터질 지경"이라는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5월 30일부터 55년간 경기도 행정의 중심이었던 수원 팔달구청사 시대를 끝내고 광교 신청사 시대를 열었다. 현재 광교 신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 수는 2천500여 명. 하지만 지상 1층부터 25층까지 운행하는 엘리베이터는 비상용 2대를 포함해 고작 12대에 불과해 이용하는데 큰 불편이 초래되고 있다. 

 

◇엘리베이터 1대당 208명 ...서울시는 117명 

 

새롭게 지은 청사에서 스마트한 행정, 빠른 행정, 높은 효율성을 기대했던 공무원들의 불만이 터져나오는 이유다. 엘리베이터 1대당 공무원 숫자를 환산하면 208명. 서울시청 공무원 2천명에 설치된 엘리베이터 17대, 1대당 117명 꼴로  경기도 절반 수준이다.


신청사 바로 옆 건물인 경기도의회와 비교하면 사정은 더 심각하다. 올해 1월에 먼저 입주한 경기도의회는 도의원과 직원을 포함해 500여 명 정도가 이용하는데, 10대의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1대당 50명 꼴로 경기도보다 4배나 높은 쾌적한 수준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공무원들이 엘리베이터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출퇴근 시간대나 점심시간에는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시간이 적게는 10~15분, 많게는 20~30분까지 걸린다는 볼멘 소리가 나온다.

 


엘리베이터 속도와 탑승인원도 제한적이다.  경기도 자산관리과에 따르면 현재 경기도 신청사의 엘리베이터 속도는 분당 150m/min. 광교신청사와 층수가 비슷한 부산시의 경우 300, 정부서울청사는 210m/min이다. 지은 지 20년이 넘은 대전시청의 경우 180m/min로 경기도보다 빠르다.  

최근 짓는 건물의 경우 엘리베이터 속도는 부산시와 비슷한 300m/min으로 경기도 신청사는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탑승 인원도 비상용 엘리베이터 2대를 제외하고 10대가 모두 17인승에 불과하다.

 

◇ 꼭대기층인 직원식당 ..."올라가면 또 기다려야 해요"

직원식당의 위치와 규모는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 경기도 직원 식당은 25층, 옥상정원보다 한 층 아래인 24층 꼭대기에 위치해 있다. 

 

점심시간 대 엘리베이터를 타고 직원식당으로 가려는 직원들과 청사 밖에서 점심을 먹으러 들어온 직원들이 엉키면서 엘리베이터는 그야말로 아수라장이다. 점심시간이 끝나는 시간도 사정은 마찬가지. 기다리느라 지친 일부 공무원들은 "아예 도의회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거나 계단을 이용해서 올라가야 한다"고 불만을 털어 놓았다.

 


경기도청 직원식당의 총 좌석은 4백여 석. 2천 5백여 명의 공무원 가운데 매일 1천 여 명이 점심시간 직원식당을 이용한다. 그러다 보니 식당 또한 매번 만석으로 직원들의 하루는 그야말로 줄을 서는 일이 되고 있다.

 

경기도는 11시 30분부터 12시까지 직원 식당 이용시간을 실국별로 나눠서 이용하라고 독려했고 있으나 이마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그러다 보니 식당 밖과 안에서 기다리는 시간은 또 20~40분 가량이 소요된다.

 


경기도의 한 공무원은 “엘리베이터와 식당 줄을 기다리느라 정말 스트레스를 받을 지경”이라며 “그렇다고 매번 점심식사를 밖에서 해결할 수도 없는 거 아니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구청사에 있을 때는 언제든지 내려가서 산책도 마음껏 했는데 엘리베이터 때문에 자유롭게 움직이기도 힘들어 건물에 갇혀 지내는 기분”이라며 "새로 지은 청사에서 이런 문제로 불편을 겪을 지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엘리베이터 이용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이 커서 지난 11일부터 저저층, 저고층, 고저층, 고고층 등 4단계로 나눴고, 서는 층을 적게 해 빨리 돌아가게 한 뒤로 그나마 불편이 줄어든거 같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선 이후에도 내부 게시판에는 불만이나 또 다른 제안들이 많이 올라오고 있으며, 특히 중간층, 특히 14-18층에 있는 직원들은 전혀 나아진 게 없다며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 민원인들...이용법 몰라 '우왕좌왕'


또한, 경기도청을 이용하는 민원인들은 4단계로 나뉜 엘리베이터 이용법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우왕좌왕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출근시간에는 25층을 못 올라가게 하는 등 현재 수작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부분이 있는데, 이후 관련 프로그램을 장착할지를 고려할 계획”이라며 “하지만 엘리베이터 속도에 대한 문제는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 없어 광교신청사 건물을 운영·관리하는 측면에서도 최악의 상태인 것 맞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