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4℃
  • 흐림서울 25.7℃
  • 대전 26.0℃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7.9℃
  • 흐림고창 28.4℃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민선8기 안산시장직 인수위원회 활동 종료…5대 분야 17개 핵심과제 선정

공약 과제 133개 통해 민선8기 청사진 제시
시정구호 ‘시민과 함께, 자유로운 혁신도시’
이민근 당선인 “항상 시민을 섬기는 시정 운영하겠다”

 

민선8기 안산시장직 인수위원회가 5대 분야 17개 핵심과제를 선정하고 어제(28일)인수위 활동을 종료했다.

 

인수위는 28일 안산시 산업역사박물관 1층에서 시정구호와 133개 공약과제를 선정하고 그 가운데 5대 분야 17개 핵심과제를 우선 추진항목으로 선정하고 19일간의 활동을 마치는 해단식을 가졌다.

 

인수위 관계자는 "지난 10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인수위는 청년과 안산의 미래먹거리를 담당하는 미래비전위원회, 교통, 도시계획, 환경 등을 다루는 지속가능위원회 그리고 복지, 보육 노동분야를 논의하는 시민행복위원회 총 3개 분과로 활동을 이어왔다"고 강조했다.

 

우선 추진항목으로 선정된 5개 분야는 ▲청년 일자리·산업 육성 ▲문화·관광레저 특화 ▲안산형 의료·복지 확충 ▲교육 ▲획기적인 교통인프라 개선이다.

 

먼저 청년일자리·산업 육성 분야의 5가지 핵심 과제로는 ▲첨단R&D 산업단지 조성 및 청년 벤처기업 육성 ▲반월국가산업단지 구조 첨단화 ▲스마트시티 조성 및 글로벌 R&D밸리 조성 ▲디지털 혁신센터 설치 및 청년벤처기금 조성 ▲대송단지 토지이용계획 마련이 포함되었다.

 

문화·관광레저 특화 분야에는 ▲초지역세권 랜드마크 복합쇼핑몰 유치 ▲말산업 클러스터 조성 ▲사리포구 재현 ▲대부습지 보호센터 건립이 제시되었다.

 

안산형 의료·복지 확충을 위해서는 ▲대학병원 유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 시스템화가 제안되었으며 교육 분야에는 ▲다문화특구 내 초중고 통합 국제학교 유치 ▲4차 산업 시대에 대응하는 특목고 설립 ▲관내대학 연계 평생교육 프로그램 시행이 선정되었다.

 

마지막으로 교통인프라 개선을 위해 ▲신안산선 연장(자이역-경기가든역 연장) ▲GTX-C 노선 조기개통 ▲중앙대로 지중화 및 역세권 민자개발이 포함되었다.

 

또 이날 인수위는 민선8기 안산시의 시정구호를 ‘시민과 함께, 자유로운 혁신도시’로 발표했다.

 

시정 구호는 ‘시민이 직접 참여하며 기업과 청년세대가 자유롭게 변화를 주도해 혁신하는 안산시’를 압축적으로 담았다고 인수위측은 부연 설명했다.

 

안규철 인수위원장은 이날 해단식에서 “새롭게 출범하는 이민근호가 안산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을 것을 기대하며 주말도 반납한채 일했다”며 “이제 안산이 지나쳐가는 도시가 아닌 기업과 청년이 찾아오는 도시가 되길 바란다” 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민근 안산시장 당선인은 “민선8기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바로 시민이다”라며 “결정된 과제들을 기반으로 항상 시민을 섬기고 자유롭게 혁신하는 안산시를 반드시 만들어 갈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선정된 5대 분야 17개 핵심과제와 133개 공약과제의 세부추진계획은 추후 백서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전문성 요구하는 공공플랫폼 공공화 필요...거대 자본 난립 우려
전문직(변호사, 의사, 공인노무사 등)을 소개 및 알선해주는 플랫폼을 공공화해야 한다는 심포지엄이 국회에서 열렸다. 10일 국회에서 열린 「전문직 플랫폼 공공화에 대한 심포지엄」에서는 전 산업군에 걸쳐 IT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사설 플랫폼이 우후죽순 개발되면서 법률·의료 등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영역까지 거대 자본이 난립하고 있는 것에 대한 지적과 우려가 이어졌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김병기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요즘은 연결이 권력이 되는 사회가 되고 있으나 공공성이 강조되는 전문직은 변화를 그대로 받아 들이기에는 부작용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오늘 심포지엄에서 오갈 다양한 의견들을 바탕으로 기술 발전에 따른 흐름과 공공성 수호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대안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공동주최한 김승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활동을 연결하는 비대면 경제라는 새로운 시대를 열긴 했으나, 짧은 시간 압축적으로 이뤄어진 성장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갈등들이 생겨나고 있다"며 "지금과 같이 많은 플랫폼이 무절제하게 양산되고 있는 상황은 국민의 건강권 측면에서 상당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은 “최근 디지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