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4.1℃
  • 흐림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5.4℃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1℃
  • 맑음강진군 22.7℃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K-6’와 ‘K-55’ 등 미 공군기지 주변지역 고도 완화 되나

평택시, ‘군공항 주변지역 고도제한 완화’ 본격 추진
원도심 균형발전 위한 ‘고도제한 완화 용역 착수
미공군기지 주변 해당지역 수십년간 소음과 재산권 피해
고덕신도시 등 주변지역은 빠른 성장···해당지역은 날로 쇠퇴  

평택시 전체 면적은 487.8㎢에 이르고 있으나 이 가운데 38%에 이르는 186,6㎢의 방대한 땅이 ‘군사기지법’에 의한 ‘비행안전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그러다 보니 건축높이 제한 등으로 많은 시민들이 재산권 피해를 받고 있다.

 

이처럼 재산권피해를 입고 지역은 평택지역 내 20개 읍면동에 이를 정도로 광범위하다. 더 큰 문제는 이처럼 넓은 지역에서 살고 있는 주민들이 재산권피해는 물론이고 전투기 소음으로 수십년간 피해를 입고 있다는 데 있다.

 

6.25 한국전쟁부터 주둔하고 있는 미군기지인 ‘K-6(캠프 험프리스)’와 ‘K-55(오산에어베이스)’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평택시가 ‘비행안전구역’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주민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책마련에 나섰다.

 

평택시에 따르면 이같은 문제들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고도제한 완화 목적의 ‘평택시 군공항 비행안전영향 검토 및 원도심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사업’이 지난 6월부터 추진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용역에는 항공피해와 관련된 전문기관인 ‘(주)내브코리아’와 도시계획 부분에 ‘디안’이라는 2개의 전문기관이 참여했다.

 

두 기관은 오는 2023년 8월까지 집중적으로 용역사업을 펼쳐 주민들이 입고 있는 피해규모와 대책 등 용역결과를 만들어 평택시에 전달한다.

 

평택시는 이같은 용역사업이 넘어오면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미군측과 국방부 등 군부대와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대한 일환으로 어제(6일) 평택시에서는 고도제한 완화 목적의 ‘평택시 군공항 비행안전영향 검토 및 원도심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의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착수보고회에는 평택시장, 평택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고도제한 완화 추진단, 지역 시의원과 자문위원들이 참석하여 고도제한 완화를 통한 구도심 활성화에 큰 관심을 보였다.

 

평택시 김진형 도시계획과장은 “이번 진행된 용역은 미군기지 내 군공항으로 인해 비행안전구역으로 지정된 구도심 지역의 건축높이 제한을 완화시켜 신·구도심 균형발전을 목표로 추진됐다”고 말했다.

 

신장동과 팽성읍 안정리 대부분 지역은 ‘비행안전 제5구역’으로 사업성이 확보되지 않아 각종 개발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고 평택시는 강조했다.

 

특히 도시기반시설 부족은 물론이고 도심 노후화로 인해 고덕신도시 등 주변 신도심에 밀려 하루가 다르게 쇠퇴하고 있어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평택시는 부연 설명했다.

 

이같은 소식에 안정리에서 3대째 살고 있는 주민 이모씨(75.농업)는 “안정리에서 살고 주민들이 얼마나 큰 재산권피해를 입고 있는지 타 지역사람들은 상상할 수 없을 것”이라며 “하루빨리 고도제한이 풀리는 것이 안정리 지역주민들의 간절한 소망”이라고 말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고도제한 완화를 통해 송탄, 팽성지역의 개발여건을 개선시켜 시민재산권 보호뿐 아니라 신구도심의 균형발전으로 ‘지속가능하고 살기 좋은 평택’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전력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