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맑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19.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9.4℃
  • 흐림제주 22.6℃
  • 맑음강화 19.5℃
  • 구름조금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7.4℃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尹 '비속어 발언'에 민주당 "국제 외교 망신 참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미국 뉴욕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 만난 뒤에 미국 의회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한데 대해 “국제 외교 망신 참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면서 “왜 순방을 간 건지, 무엇을 위한 순방인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전대응, 사후조율을 못 한 실무 외교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품격만 깎아내렸다"면서 "외교 실패는 정권의 실패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우리 기업, 국민 전체에 고통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명심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윤 대통령이 글로벌 펀드 제7자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걸어 나오면서 수행하던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 사람들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내용이 카메라에 포착된 것을 거론한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또 일본 기시다 총리와의 회담을 언급하며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 정상회담은 구체적 의제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며 "새벽에 일본 총리가 있는 곳까지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30분가량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이었다"고 비난했다.

 

같은당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서 막말 외교 사고를 냈다”면서 "저 또한 영상을 확인하면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자세한 내용을 제 입으로 옮기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자당 이준석 대표를 향해 ‘이XX 저XX’ 지칭했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그 어느 때보다도 국익을 위해서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하는 정상 외교 자리에서 그것도 미 의회를 향해 욕설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면서 “대통령의 이런 욕설 입버릇이 타국 의회를 향하는 모습이 영상에 담기며 정상 외교 자리에서 국익과 국격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의 박범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1일 1 외교참사”라고 했고, 최강욱 의원은 “이목이 집중되는 외교 현장에서 자꾸 이런 사고를 치니, 정말 국민들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했고, 강선우 의원은 “대한민국 대통령 순방이 무슨 ‘국격 떨어트리기’ 대회인가”라고 비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