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32.6℃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1℃
  • 흐림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6.1℃
  • 흐림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조금강화 27.1℃
  • 구름조금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8.5℃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빅데이터 시대, 기업용 인공지능(AI)을 고민한다(1)

< 박덕환 칼럼 >

 

시대와 산업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요즘 경제주체로서 기업 경영자들이 직면한 고민과 과제는 전에 없이 다양하고 지속적인 환경 변화에 직면해 있다. 그중 정보통신기 술(ICT)의 발전 속도가 너무도 빠르게 진행되는 느낌이다. 기업들은 이에 따라 디지털 전환을 위해 어떤 기술을 도입할 것인지,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깊어졌다. 


사실 디지털 전환의 핵심은 데이터의 관리 능력과 상호 간 연결(네트워킹) 그리고 처리 속 도(Speed)이다. 기업의 데이터가 경쟁우위의 자원으로써 역량을 발휘하려면 정확성과 신뢰도 높은 데이터의 품질관리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또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원활한 데이터의 수집, 저장, 가공, 분석 등이 이뤄져야 한다. 여기서 말하는 데이터란 기업의 모든 활동으로 생산, 유통, 고객과의 인터페이스, 인사, 재무관리 등 기업의 통합적 정보를 말한다. 

 

시간이 흐를수록 정보의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밖에 없고 이를 관리할 하드웨어 등 ICT 인프라 또한 필요하다.  


빅데이터, 인공지능(AI)을 만나다



21세기 가장 중요한 원자재는 데이터라는 말이 있다. 석유로 비유되기도 하는 데이터의 가 치는 전처리하고 통합하고 비교 분석하여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는 분석 능력에 좌우된다. 가공된 원유가 2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이었듯이 가공된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 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전환의 핵심 자원이다. 

 

출현 배경

내 용

사용자 데이터

수요 증가

 온라인, 오프라인 사용자 정보 및 소비패턴 데이터 수요 증가로 관련 데이터의 저장 증가

미디어 콘텐츠

증가 

의료(CT 촬영) 보안(CCTV) 등 다양한 분야에서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생산되며 데이터 증가 보급에 따라 SNS 사용인구 확산

SNS 사용인구

증가 

스마트폰의 보급에 따라 SNS 사용인구 확산

IOT(사물인터넷)

기기 증가 

디지털 기간 연결이 보편화되며, 이종 데이터 간의 결합 사례 증가


지속 가능한 기업의 성장에 따라 데이터 생산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지만, 다행히 정보기술의 발전 덕분에 데이터 가공에 드는 비용은 줄일 수 있다. 데이터의 생산, 수집, 저장, 처리, 분석, 유통을 지원하는 소위 데이터 산업은 자원을 활용하여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데 기여한다. 


최근 부상하고 있는 인공지능(AI)은 이런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여 새로운 제품 및 서비스를 만드는 데 유용하다. 끊임없이 생성되는 데이터는 석유와 달리 고갈될 걱정은 없다. 석유를 사용할 때는 자원의 유한성과 물리적 형태라는 사실에 제약받지만, 데이터를 사용할 때는 자원의 유한 성과 지리적 물리적 제약을 뛰어넘는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경제학자 폴로머 교수의 ‘내생적 성장이론’에 따르면 기업 성장의 핵심으로 지식(데이터)의 축적과 지적(데이터) 자본의 증가는 인적자본과 결합하여 새로운 지식을 창조함으로써 물적 자본의 체감을 상쇄하고 체증적 성장을 돕는다고 하였다.

 

요즘처럼 다양한 디지털 기기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데이터는 기존과 비교 할 수 없을 만큼 양이 많아졌고 생성 속도도 빨라졌다. 이런 변화는 정보가치의 희소성보다는 가공 능력과 속도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기존의 정보처리시스템으로는 다루기 힘든 수준이다. 이처럼 다양하고 복잡하게 얽힌 많은 양의 정형/비정형의 데이터가 ‘빅데이터’이다. (이어서 http://www.m-economynews.com/news/article.html?no=40592)

 


※기업인터넷뱅킹서비스에 대하여 IBK기업은행의 사례를 들어 설명하였으나, 국내 대부분의 은행은 대동소이하나 기사와 같은 자금관리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음을 밝힌다. 


글 박덕환 : 현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선임연구위원

연구 분야 : 중소기업 정보화 및 디지털 전환 기업 자금관리솔루션 컨설팅

전 IBK기업은행 남동공단 중견기업센터 센터장

전 IBK기업은행 전자금융부, 채널기획부 근무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