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4.7℃
  • 흐림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5.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5.8℃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금융


국내은행 대출 연체율 0.39%...신규 연체액 2조2천억원

9월말 연체율은 분기말 상・매각 등으로 전월 대비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은 9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39%로 전월말 대비 0.04%p 하락했다고 23일 밝혔다.

 

9월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2조2000억원으로 전월과 유사했고,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3조원으로 분기말 상・매각 등으로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증가했다. 신규연체율은 0.10%로 전월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기업대출의 경우 현재 기업대출 연체율(0.42%)은 전월말(0.47%) 대비 0.05%p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0.14%)은 전월말 대비 0.01%p 상승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0.49%)은 전월말 대비 0.06%p 내렸다. 중소법인 연체율은 전월말 대비 0.07%p 하락, 전년 동월말 대비 0.19%p 올랐다.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전월말 대비 0.04%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0.35%)은 전월말 대비 0.03%p 내렸고,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전월말과 유사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0.65%)은 전월말(0.76%)대비 0.11%p 하락했다.

 

금감원은 "9월말 연체율은 분기말 상・매각 등으로 전월말 대비 하락하였으나, 신규연체율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향후 연체율의 추가적인 상승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은행 연체율의 급격한 상승 등으로 자금공급 기능이 위축되지 않도록 건전성에 대한 선제적인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